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01:48
연예

'어쩌다 전원일기' 추영우vs백성철, 시골에 나타난 힐링 비주얼

기사입력 2022.08.17 15:0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차도남’ 수의사로 변신한 추영우와 ‘따농남’ 영농후계자가 된 백성철이 안구가 절로 힐링되는 비주얼 대결로 벌써부터 예비시청자들의 원픽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어쩌다 전원일기’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희동리를 접수한 ‘핵인싸’ 순경 ‘안자영’(박수영 분)과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를 써나갈 두 명의 남자가 있다. 바로 어쩌다 희동리에서 동물병원을 운영하게 된 수의사 ‘한지율’(추영우 분)과 이곳에서 나고 자란 ‘인간 희동리’ 영농후계자 ‘이상현’(백성철)이 그 주인공이다.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비주얼에, 캐릭터 역시 극과 극으로 상반돼 누굴 선택해야 할지 시청자들에게 내적 환호성을 유발하는 행복한 고민을 안겨줄 전망이다. 



먼저 지율은 도시적인 비주얼처럼, 사적 영역의 선을 확실히 지키며, “내 할 몫만 하고 살자”는 원칙을 가진, 그야말로  시크한 매력을 자랑하는 ‘차도남(차가운 도시 남자)’이다. 하지만 그런 지율에게 보기와 다른 반전이 있었으니, 바로 동물에겐 선 없이 무장 해제되는 따뜻한 수의사라는 점. 할아버지의 부름을 받고, 희동리에서 수의사로 일하게 된 그는 소, 염소, 돼지 등을 돌볼 때만큼은 진지하면서도 다정한 눈빛으로 변신한다. 사람에게 관심 없는 자신과는 달리 ‘희동리 인싸’ 파출소 순경 ‘안자영’을 만나면서, 잊고 있던 감정들이 새록새록 살아나며 조금씩 일상의 변화를 겪게 될 예정이다. 17일 공개된 스틸컷만 봐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스타일링부터 웃음기 없는 냉철한 표정까지 ‘냉미남’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데, 여기에 동물에게만큼은 한없이 마음을 여는 반전 매력까지 더해지니, 심박수를 급증시키는 마성의 매력이 완성됐다.



반면 상현은 당장이라도 빠져들 것 같은 눈망울로 ‘댕댕미’를 발산하는 비주얼과 희동리의 뭉근한 정을 꼭 닮은 마음씨를 가진 ‘따농남(따뜻한 농촌 남자)’이다. 희동리 MZ세대 대표주자답게 캐주얼한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스타일링을 즐기는 ‘영앤핸섬’ 영농후계자 상현이 모델 포스로 논밭을 동분서주하는 스틸컷에 눈도 마음도 흐뭇해진다. 이런 그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순수함과 듬직함이다. 태어날 때부터 친구였던 자영을 살뜰히 챙기는, 언젠가부터 우정이고 싶지 않은 순수한 마음과 희동리를 복숭아 특화 마을로 발전시키겠다는 듬직한 청년의 결기로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분위기부터 스타일까지 극과 극인 추영우와 백성철이 같은 화면에 함께 등장할 때마다 스태프들 사이에서도 원픽 전쟁이 일어난다. 비주얼만으로도 정 많고 흥 많은 따뜻한 시골 마을을 환하게 밝혀주는 두 남자가 ‘어쩌다 전원일기’에서 발산할 그 치명적인 매력을 오는 9월 함께 만끽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어쩌다 전원일기’는 총 12부작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오는 9월 5일(월)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