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3:04
연예

성훈 측, '줄 서는 식당' 태도 논란 사과…"재밌게 하려다 보니"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2.08.10 10:07 / 기사수정 2022.08.10 21:17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배우 성훈 측이 '줄 서는 식당' 방송 태도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0일 성훈 소속사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조금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에 출연한 성훈은 방송 직후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에서 성훈은 식당의 오픈을 앞두고 긴 줄을 보고 좌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성훈은 "딴 데 가자. 줄 서는 거 여기 봤으니까", "그럼 정말 차례 올 때까지 카메라를 돌리는 거냐", "저는 줄 못 선다.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 아니고 대기 인원이 1명이라도 있으면 바로 옆집을 가버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성훈이 '줄 서는 식당'의 콘셉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불만을 토로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후 성훈은 식당에서 고기를 구운 집게를 사용해 음식을 먹고, 머리의 땀을 터는 등의 행동을 보였는데, 이 역시 비위생적·비매너적인 행동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시청자들은 "방송 콘셉트를 전혀 모르는 것 같다", "'줄 서는 식당' 제목을 보면 알 텐데", "같이 기다리는 사람 눈치 보일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불만보다는 장난으로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 "성훈의 성격은 우리보다 박나래가 더 잘 알 것", "그냥 방송용 이미지인 것 같은데"라고 옹호하는 반응도 존재했다.

한편, '줄서는 식당'은 SNS에서 핫한 식당을 찾아가 직접 줄을 서고 맛을 보는 맛집 탐방 예능이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DB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