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1 10:47
게임

단독 POG '룰러' 박재혁 "T1·DRX 패배, 내심 기뻐…지금처럼 잘하면 1위 가능성 있어" [LCK]

기사입력 2022.07.01 11:5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더 열심히 노력해서 멋있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농심 대 젠지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젠지는 농심을 격파하며 시즌 5승 고지를 달성했다. 교전마다 항상 이득을 본 젠지는 큰 고비 없이 승리를 챙겼다. 

룰러데이라고 불릴만큼 '룰러' 박재혁의 활약이 대단했다. 박재혁은 루시안과 애쉬를 픽하며 라인전부터 봇을 지배했다. 

단독 POG를 받은 박재혁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동 인터뷰에서 "전승을 유지하고 있어 기쁘고 더 잘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박재혁은 단독 POG 수상에 "농심전 받을만 하다고는 생각했는데 단독일 줄은 몰랐다. 2세트에서는 도란, 피넛이 받을 줄 알았다"고 설명했다.

3번의 준우승을 차지한 젠지. 그는 이번 시즌 우승에 대해 "지금처럼 연습 잘 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인다면 1위는 7-80% 정도 가까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룰러' 박재혁의 인터뷰 전문이다. 

> 5연승으로 단독 1위에 올랐다. 소감은?

전승으로 연승하는 게 기쁘다. 더 잘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기분이 좋다.

> T1과 DRX가 1패씩하는 업셋이 일어났는데 그 경기를 지켜봤는가?

우리와 함께 1위를 경쟁하는 팀들이었는데 패배하는 걸 보니 내심 기뻤다. 

> 드디어 POG를 차지했다. 단독 POG를 받은 느낌은?

팀원들이 모두 잘해줘서 POG를 못 받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농심전 받을만 하다고는 생각했는데 단독일 줄은 몰랐다. 2세트에서는 도란, 피넛이 받을 줄 알았다.

> 방송에서 경기력이 아쉽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말해준다면?

1세트 미드에서 잘리기도 했고 상대 스킬을 많이 맞았던 게 아쉽다. 2세트에서는 봇 다이브를 하기로 했는데 라이너들이 CS를 잘 못 지워서 실패했다. 라인전을 잘 못한 부분들이 아쉽다. 

> 1세트 루시안 캐리를 선보였다. 현재 루시안 티어는?

LPL팀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LPL에서는 루시안이 썩 좋지 않은 픽이다. 농심전 루시안은 티어가 높을 것 같아서 픽했다. 이제부터는 티어가 낮아질 것 같다.

> 루시안 티어가 낮아진다는 말은 대처법이 있다는 것인가?

대처법이 따로 있기보다는 루시안을 상대하는 챔피언들이 조합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좋다는 평가가 많다. 또한 루시안-나미 조합이 초반 주도권이 낮은 것도 있다. 

> 현재 초반 주도권이 중요하다고 느끼는가?

LCK가 LPL보다 라인 주도권을 활용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은 1렙 초반 푸시가 정말 중요하다.

> 밴픽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T1을 현재 가장 견제하고 있지만 광동, 리브 샌박, DRX도 다 잘한다고 생각한다.

> 농심이 원딜 3밴을 선보였는데 

농심이 레드일 때 원딜을 많이 밴할건 예측했지만 블루에서 그렇게 할 줄은 몰랐다. 

> 쵸비가 새로운 챔피언 카르마를 꺼내들었다. 픽 배경은? 

쵸비 선수가 몇개의 챔피언 상대로 카르마가 좋다고 했었다. 그래서 픽하게 됐고 원딜 밴 영향은 없었다.

> 작년 스프링부터 정규 시즌 3번 내내 2위만 했다. 이번 서머 우승 가능성은?

지금처럼 연습 잘 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인다면 1위는 7-80% 정도 가까이 있다고 생각한다.

> 다음 매치가 광동전이다. 어떤 경기가 나왔으면 하나?

치고 박는 게임을 좋아한다. 그런 게임이 됐으면 좋겠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멀리서 직관 와주는 팬들 있고 아쉽게 못오는 팬들이 있는데 항상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멋있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