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3:18
연예

서장훈, '극과 극 성격 직원' 고민 대표에 "'아형' 7년째 하고 있지만..." (물어보살)

기사입력 2022.06.27 07:15 / 기사수정 2022.06.27 07:1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회사 대표가 극과 극 성격을 가진 직원들 때문에 고민이라고 털어놓는다.

2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한 회사의 대표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의 회사에 직원이 셋인데 세 사람의 성격이 너무 달라서 고민이라고 말한다. A 직원이 업무적으로 뛰어나지만 무뚝뚝하고 진지한 반면, B는 에너제틱하고, 막내인 C는 어느 쪽을 따라야 할지 노선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회사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의뢰인은 워크숍을 개최해 술도 마시면서 서로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으나 의뢰인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큰 성과는 없었다고 한다. 


서로 대화가 부족하고 끈끈한 유대관계가 없는 게 문제라는 의뢰인의 말에 이수근은 일에 지장이 있는지 물어보는데 의뢰인은 겉으로 보기엔 멀쩡한데 미묘한 균열이 있다고 주장한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후 서장훈은 "'아는 형님' 멤버들이 7년째 같이 하고 있지만 의뢰인과 같은 마인드라면 우리가 이해 안 될 것"이라고 경험담을 들면서 "의뢰인은 나이도 많지 않는데 왜 이렇게 올드하냐"며 팩트 폭격을 날렸다는 후문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71회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Joy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