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2:42
연예

'마녀' 이유리, 숏컷+강렬한 눈빛…몰라보게 달라진 분위기  

기사입력 2022.06.27 06:00 / 기사수정 2022.06.27 01:3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이유리가 180도 바뀐 분위기를 자랑했다.

이유리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둥 탁 #이유리 #공마리 #TV조선 #마녀는살아있다#촬영중 #매주 #토요일 #밤9시10분"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짧은 머리에 짙은 스모키 화장을 한 이유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캐릭터를 위해 태닝에 근육질로 변신한 다부진 몸매가 시선을 강탈한다. 

앞서 이유리는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촬영하는 동안 닭가슴살, 고구마만 먹는다. 매일 새벽 6시에 일어나 오후 2시까지 운동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25일 첫 방송된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극중 이유리는 방송사 아나운서인 셀럽 남편에 해외 유학 중인 딸이 있는 중산층 가정의 전업주부 공마리 역을 맡았다. 남편(정상훈 분)의 바람에 흑화하는 인물이다. 

사진 = 이유리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