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3:11
연예

박규리 "인류애 잃고 자발적 고립 선택"...오은영 "위로포비아" (금쪽상담소)[종합]

기사입력 2022.06.25 00:50 / 기사수정 2022.06.24 23:38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박규리가 자발적 고립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카라의 박규리가 출연해 오은영 박사를 만났다.

박규리는 "내 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떠날까 두렵다"고 걱정했다. 그러자 오은영은 "바닥이란 마음속 깊은 이야기다. 마음속 이야기를 하는 게 어려운 이유는 무엇인 것 같냐"고 질문했다.

박규리는 "아이돌이라는 직업을 택하면서부터는 판타지를 지켜 줘야 하는 일이라고 늘 생각해 왔다. 좋은 모습만 보여 줘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었다. 그래서 더 조심하고, 힘든 일이 있을 때도 지인들에게조차 이야기를 잘 못한 적이 많다"고 대답했다.

오은영은 '위로포비아'를 언급하며, "약해 보일 때 위로해 준다고 생각하니까 사실은 힘들고 위로받고 싶지만 나의 약점을 보이는 게 부담스러운 현상이 많다"고 설명했다. 10명 중 8명의 청년이 속마음을 말하기 주저한다고.

박규리는 "연예인은 대중의 선택을 받는 직업이다 보니 내 흠과 약점을 내가 얘기하고 사람들이 알게 되면 자기 살 깎아 먹는 일이 아닐까 생각해서 속마음을 더 숨기게 되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규리는 "작년 말 감정적으로 힘들었다. 한 달 정도 강릉에 내려가 있다 오기도 했다. 자발적 고립을 선택했다. 아무 트러블이 없으니까 오히려 편하다고 생각했다. 이게 내가 살 방법인가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인간에 대한 만정이 떨어진 상태"라고 분석했다.

박규리는 인류애를 잃게 된 상황들에 대해 되짚었다. 박규리는 "처음으로 원치 않게 공개 열애설이 터지기도 하고 신변의 변화가 일어나면서 그때 나라는 인간의 변화를 느꼈다. 솔직히 언급하고 싶진 않지만, 원치 않게 부정적인 기사들이 많이 났다. 가만히 있어도 욕을 먹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카라 활동 이후에 매니지먼트를 제안한 소속사가 있었다.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으로 회사에 들어갔는데 갑자기 3개월 만에 파산했다. 어떠한 대꾸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언론사에서 DM으로 협박을 하기도 했다"며 그 때문에 사람에 대한 애정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전 남자 친구 일도 그렇고 파산도 그렇고 '내가 선택한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어떨 땐 내 마음도 조절이 안 되는데, 심지어 나와 다른 사람들의 일을 어떻게 하겠냐. 이 문제를 내 선택의 탓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오은영은 박규리에게 "자살 생각을 한 적이 있냐"고 적극적으로 물었고, 박규리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어 故구하라에 대해 언급하며 "그때 처음으로 가치관과 생각들이 흔들리고 무너졌다"고 회상하며, 당시 사건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음을 밝혔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