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1:20
연예

박민하, 경기도 대표 사격 선수됐다…폭풍성장한 모습 '깜짝' (금쪽)

기사입력 2022.06.17 11:30 / 기사수정 2022.06.17 11:30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아역배우 박민하가 폭풍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17일 방송되는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붕어빵 부녀 박찬민과 박민하가 출연해 자신들의 고민에 대해 털어놓는다.

당돌한 매력으로 예능과 드라마에서 활약한 아역배우 박민하는 최근 경기도 대표 사격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이런 박민하의 매니저를 자처한 박찬민은 딸에 대한 걱정스러운 점 한 가지를 이야기한다.

박찬민은 "(박민하가) 어릴 적 딸의 당찼던 모습이 사라지고 자신감을 잃은 채 의기소침해진 것 같다"며 "사격 연습할 때는 국가대표급 점수를 쏠 만큼 실력이 출중하지만, 시합 때만 되면 긴장해서 평소 기량을 발휘하지 못한다"고 말한다. 아빠의 말을 듣던 박민하는 "자신감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반론에 나선다. 부녀의 의견 충결에 오은영 박사가 심도 깊은 질문을 이어나간다.


오은영 박사는 아역배우 겸 사격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박민하에게 "둘 중 어느 직업을 더 하고 싶냐" 물었고, 박민하는 "태어난 김에 후회없이 모두를 이루고 싶다"라고 답한다. 박민하의 목표는 최초 올림픽 출전 배우의 타이틀을 따내는 것이라고.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민하는 '이것'이 중요한 아이다"라고 분석한다.

오은영 박사의 날카로운 분석에 박찬민, 박민하 부녀는 놀라는 얼굴을 한다. 재능 많은 자녀를 둔 박찬민에게 "자녀가 성장하는 길을 스스로 정리할 수 있도록 가지치기 역할을 해줘야 한다"라는 조언까지 더한 오은영 박사는 꿈이 많은 박민하를 위해 특급 상담까지 더한다고 한다. 오은영 박사가 전할 특급 상담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금쪽상담소'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