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3:42
연예

이병헌, 김혜자 사망에 오열 "미워했던 게 아니야" (우블스)[종합]

기사입력 2022.06.12 23:50 / 기사수정 2022.06.12 23:26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김혜자가 세상을 떠났고, 이에 이병헌이 오열했다.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최종회에서는 이동석(이병헌 분)이 강옥동(김혜자)과 마지막 시간을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석은 암에 걸린 어머니, 강옥동을 위해 고향을 방문하고, 한라산에 오르는 등 함께 시간을 보냈다. 그러면서 서로 진심이 담긴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이동석은 민선아(신민아)를 소개하며 "엄마. 내가 좋아해 저사람"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동석은 강옥동에게 "내일 아침에 된장찌개 끓여놔라. 먹으러 오겠다. 엄마거는 맛있다. 다른거는 맛이 없어서 안 먹는거다"라며 자리를 떴다. 

강옥동은 이동석의 뒷모습을 지그시 바라보며 미소지었다. 

아침이 밝자 강옥동은 아들을 위해 된장찌개를 끓였다. 곧이어 이동석이 집을 찾아왔고, 끓여놓은 된장찌개를 먹으며 "자냐. 나 왔다. 깨라. 선아가 애기랑 말보러가자는데 같이 가게"라며 말을 건넸다. 

하지만 강옥동은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이에 이동석은 "엄마"라고 말하며 강옥동의 숨소리를 확인했다. 강옥동이 숨을 쉬지 않는 모습에 이동석은 현춘희(고두심)에게 전화를 걸어 이를 알렸다. 

이동석은 강옥동의 손을 잡으며 같이 누워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봤다. 그러면서 얼굴을 쓰다듬고, 껴안으며 오열했다. 

"사랑하다는 말도,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내 어머니 강옥동 씨가 내가 좋아했던 된장찌개 한사발을 끓여놓고, 처음왔던 그곳으로 돌아가셨다. 죽은 어머니를 안고 울며 난 그제서야 알았다. 난 평생 어머니 이사람을 미워했던게 아니라 이렇게 안고 화해하고 싶었다는걸. 나는 내 어머니를 이렇게 오래 안고, 지금처럼 실컷 울고싶었다는걸"이라며 속말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