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3:11
스포츠

짜릿한 역전승에 4연패 탈출 "끝까지 집중하는 모습 보여줬다"

기사입력 2022.05.22 17:43

박윤서 기자

(엑스포츠뉴스 고척, 박윤서 기자) 한화 이글스가 마침내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6-5로 이겼다. 귀중한 신승을 따낸 한화는 14승 30패를 기록했고 4연패 사슬을 끊었다. 5회까지 2-4로 끌려가던 한화는 6회 4점을 뽑으며 짜릿한 역전승을 수확했다.

한화는 비록 선발투수 이민우가 3이닝 5피안타 2사사구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불펜투수 5명이 6이닝 2실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경기 후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4연패를 기록 중이고 리드를 내줬음에도 선수들 모두 끝까지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종수가 2이닝을 잘 막아줬고 뒤를 이어 던진 불펜진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칭찬했다.

타선에서는 이진영이 멀티히트 2타점 맹타를 휘둘렀고 김인환이 솔로 홈런(시즌 3호)을 터트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수베로 감독은 "이진영이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정은원도 조금씩 타격감을 찾아가는 것이 고무적이다. 하주석도 5번 타순에서 잘 대응하줬다"라고 치켜세웠다.

분위기 쇄신에 성공한 한화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홈에서 두산 베어스와 격돌한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