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08:56

"비자 거부 당했다"…로버트 할리, 어머니 임종 못 지킨 이유 고백

기사입력 2022.05.20 18:26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로버트 할리가 희귀암 투병 사실을 밝히며, 마약 사건 이후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 했다고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1세대 외국인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출연했다.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으로 체포됐던 로버트 할리는 "한국에 와서 한국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 만에 인생이 무너졌다.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로버트 할리는 "변명을 할 수 없다. 제가 어디 변명을 하겠냐. 그건 잘못한 거다. 크게 잘못한 거다"라며 자신을 잘못을 인정했다.

온 몸이 부어 건강에 이상을 느꼈던 로버트 할리는 "세상에서 제일 희귀한 병 중 하나"라며 "다리에 가라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악성 종양이 신경에 붙어있었다. 신경암인데 NPNST(말초신경초종양)이라는 암이다. 잘 없다. 사회에 0.1%도 없다"고 밝혔다.

2년 전 로버트 할리는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 했다. 마약 사건으로 비자 발급을 거부당했던 로버트 할리는 "그 당시에 미국에 가지도 못 했고 장례식에 참석도 못 했다. 굉장히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사진 = MBN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