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2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짝퉁 논란' 송지아(프리지아), '아형'서 편집된다더니…분량 폭발 [종합]

기사입력 2022.01.23 15:4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짝퉁 논란'의 주인공 프리지아(송지아)가 출연한 '아는 형님'이 프리지아 출연 분량으로 쓴소리를 듣고 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강예원, 가수 이영지, 인플루언서 프리지아가 전학생으로 나섰다. 

이들 중 프리지아는 최근 가품 착용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넷플릭스 '솔로지옥'에서 착용한 명품 의류, 주얼리 중 일부가 짝퉁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 그의 유튜브, 인스타그램에서도 가품으로 보이는 명품 의류, 주얼리 등이 발견된 바 있다.

특히 프리지아는 명품 가품을 착용한 채 리뷰 콘텐츠까지 제작해 더욱 비판받았다.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기도 했지만, 여론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논란 전 촬영을 마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아는 형님'에도 이목이 쏠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일찍이 송지아의 통편집을 예고했고, "예정대로 방영한다"던 '아는 형님' 측은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의 입장 이후 "흐름상 통편집은 어려운 측면이 있어 일부 편집해서 방송 예정"이라고 번복했다. 

이에 프리지아의 출연 분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던 '아는 형님'. 그러나 시청자 추측과 달리 프리지아의 자기소개부터 어린시절 이야기, 어린시절 사진 등 주요 내용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강예원, 이영지와 큰 관련이 없는 대화 내용이 그대로 내보내진 것. 이에 시청자들의 불만이 터져나왔다. 

이와 관련해 '아는 형님' 측은 "프리지아의 출연 분량은 출연진과 대화 흐름 등을 감안해서 일부 편집한 것"이라며 이 역시 노력의 결과라는 입장을 전해왔다. 그럼에도 시청자의 불편 여론은 이어지고 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