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6 2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호주 정부, 조코비치 입국 비자 또 취소했다

기사입력 2022.01.14 16:52 / 기사수정 2022.01.14 17:0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호주 정부와 갈등을 빚은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의 호주 입국 비자가 다시 취소됐다.

14일(이하 한국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앨릭스 호크 호주 이민부 장관은 이날 조코비치의 호주 입국 비자를 장관 직권으로 취소했다.

앞서 조코비치는 호주오픈 출전을 위해 5일 호주 멜버른 국제공항에 도착했지만 호주 정부로부터 비자 발급을 받지 못했다. 올해 호주오픈에 출전하는 선수와 관계자 등은 모두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조코비치는 백신 접종 대신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고 호주 입국을 시도했다.

그런데 호주 연방 정부가 "조코비치가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았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맞섰다. 조코비치는 비자 취소 결정에 불복해 호주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조코비치에게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호주 정부는 이민부 장관 직권으로 비자를 다시 취소하는 방안을 모색했고 또다시 조코비치의 입국 비자를 취소했다.

당초 조코비치는 17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에서 사상 최초 21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 기록에 도전할 예정이었다. 대회 주최 측은 일단 대진 추첨에서 조코비치의 이름을 포함한 상황이다. 이번 대회 단식 본선 1회전 경기는 17일 또는 18일에 열린다.

사진=AF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