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2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현주의 재발견? 감사해…'지옥'으로 월드스타? 아직은"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11.26 12: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김현주가 '지옥'을 통해 '김현주의 재발견'이라는 평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이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현주는 새진리회와 그들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의 행태에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분해 극을 이끌었다.  그는 26일 오전 진행된 화상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공개 후에 전편을 다 봤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밌더라. 제가 하는 작품에 대해 기대를 한다거나 그러지 못하는 편인데 재밌게 잘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옥'은 공개 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으며 '오징어 게임'을 잇는 K-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다. '넷플릭스 오늘 전 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현주는 "한류 열풍이 있었기 때문에 해외에서 한국 작품에 대한 관심이 있는 건 처음 있는 일은 아닌 것 같다. 그걸 기반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기 때문에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난 게 아닐까"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너무 감사하게도 '오징어 게임'이 먼저 큰 인기를 얻었기 때문에 '지옥'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오픈됐을 때 기대에 못 미치면 어쩌나 싶기도 했다"며 "한국에서 배우 활동을 하면서 그런 자부심은 있었다. 한국 작품성이나 그거에 임하는 배우, 감독, 스태프의 진심이나 열의를 현장에서 느꼈기 때문에 아주 고무적인 결과"라는 말도 덧붙였다.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지옥'이기에, 김현주 역시 '월드스타'가 된 상황. 그는 "월드스타는 아닌 것 같다. '지옥'이 좋은 결과를 낳고 있지만 직접적으로 체감하기엔 이른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연상호 감독과의 작업은 어땠을까. 김현주는 '지옥' 이후 '정이'로 또 한번 연상호 감독의 손을 잡고,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기도 하다. 



그는 "사람을 보고 작품을 선택하진 않지만 영향은 있다. '지옥' 촬영 현장이 좋지 않았다면 '정이'를 안 하지 않았을까"라며 "연상호 감독님은 확고한 자기만의 세계관이 있는 분이다. 처음엔 대화가 통하지 않고 자기것만 고집하는 사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넓은 시야에 유쾌함도 넘치게 갖고 있더라. 즐거운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연기 갈증이 있었다고도 털어놓았다. '지옥'을 통해 어느 정도 해소가 되기도 했다고. 그는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도전이 두렵지만 도전하지 않으면 퇴보하지 않나. 퇴보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다"며 "다른 걸 선택해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 계기가 있다. '왓쳐'를 많은 분이 좋게봐줘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발견이라고 말씀해주시는 게 부끄럽기도 하고 감사하다. 앞으로는 좀 더 다양한 걸 보여드리기 위해서 제가 갖고 있는 틀을 스스로 깰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귀띔하기도 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