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01: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박희순 "내 비주얼이 유죄? 변호사 선임할 것" (경관의피)[종합]

기사입력 2021.11.25 12:41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경관의 피' 박희순이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조진웅과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경찰의 썩은 뿌리를 파헤치는 감찰 계장 황인호 역을 맡은 박희순은 이날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가 들어와서 출연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제가 정의롭지만 비리가 있는 경찰 역할을 몇 번 했는데, 이번에는 비리 경찰을 잡아내는 역할이라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네임'을 통해 대세로 떠로은 것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마이네임'이 오픈하고 잠깐 반짝했는데, 다시 잠잠해졌다"고 말했다. 더불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의 남다른 비주얼에 대해서는 "조진웅 씨나 최우식 씨, 권율 씨는 유죄지만 저는 무죄다. 결백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경림이 "이 비주얼은 항소하셔도 무기징역"이라고 말하자 "변호사를 선임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보통 기존의 범죄 영화에서는 위법을 저지른 빌런들이 멋있는 수트를 입고 멋있는 차를 타고 다니지 않나. 우리는 상위 1%를 수사하는 팀이기 때문에 경찰들도 멋있는 수트와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면서 비주얼을 뽐낸다"고 전했다.

최우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믿음까지는 모르겠고 사랑을 느꼈다"며 "배우로서는 깐느 초이, 오스카 초이를 경험한 분이기 때문에 믿어 의심치 않았다. 우린 벌써 세 작품째 하는 사이이기 때문에 정말 사랑하는 사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