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3:55
연예

김승현 "22살 딸, 아내 '언니'로 불러…호칭 강요하고 싶지 않아" (애로부부)

기사입력 2021.09.06 22:39 / 기사수정 2021.09.06 23:0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승현이 결혼 2년 차 근황을 전했다. 

6일 방송된 SKY채널·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미혼부에서 새신랑이 된 김승현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김승현은 "아내랑 하루도 빼놓지 않고 '애로부부'를 꼬박꼬박 본다. 저 같은 경우는 사연도 많지 않나. 연애 경험도 많고 미혼부로서도 잘 살아왔다"며 "왜 안 불러주나 서운한 마음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딸 수빈이가 벌써 22살이 됐다는 김승현은 "아내랑 언니 동생 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 같이 살고 싶었는데 딸 의사를 존중해 줘야겠더라. 호칭은 언니라고 하고 있다. 강요하고 싶지 않았다. 아주 친하게 남편, 아빠 뒷담화를 하면서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아내는 저를 선배라고 부르고 있고, 저는 아내를 장작가라고 부르고 있다"고 밝혀 MC들로부터 비즈니스 관계냐는 야유를 받았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