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8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너는 나의 봄' 김동욱, 서현진→시청자 설레게 하는 '무공해 매력'

기사입력 2021.07.21 13:10 / 기사수정 2021.07.21 13:19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너는 나의 봄' 김동욱이 서현진과의 로맨스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19,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5, 6회에서는 주영도(김동욱 분)가 강다정(서현진)을 향해 마음속 두려움을 걷어내고 전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도와 다정은 사귈 듯 말듯 '삼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동욱의 따뜻하고 달달한 매력이 로맨스의 감성을 증폭시키며 심장이 터질듯한 설렘을 선사했다. 영도는 눈 오는 겨울에도 만개하는 미친 목련 이야기, 4월에도 내리는 미친 눈 등 날씨를 핑계 삼아 다정을 향한 속마음을 은근히 드러냈다. 갑자기 내린 봄눈에 용기를 얻어 눈을 보며 미소 짓다가 차에서 내려 온 힘을 다해 다정에게 달려가는 영도의 모습은 본격적인 로맨스에 시작을 알렸다.

이후 웃음 만발한 두 사람의 '미친' 데이트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캠퍼스 데이트부터 처녀 귀신 분장까지 진지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는 김동욱의 반전 매력에 연신 미소 짓게 했다. 특히 망가짐도 불사하고 처녀 귀신 분장을 완벽하게 소화한 '믿보배' 김동욱의 로코 열연이 한껏 폭발해 보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그런가 하면 이 과정에서 때로는 강단 있으면서도 때로는 어설픈, 마치 짝사랑하듯 홀로 애간장을 태우는 김동욱의 무공해 매력이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깨우는 풋풋한 설렘을 자아냈다. 내기에 진 다정에게 "강다정 씨 오른쪽 손목도 내 거니까"라며 손목을 덥석 잡았다가 쑥스러워하며 말을 더듬는 귀여운 매력을 보였다.

또, 오직 다정 앞에서만 나오는 다정다감한 눈빛과 미소, 목소리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간지럽혔다. 이어 어린 시절부터 이어진 다정과 영도의 각별한 운명과 더불어 가족과 얽힌 영도의 아픈 사연이 드러났다. 이는 영도가 왜 이토록 사람을 살리는 데 남다른 의무감을 갖고 있는 지 확인케 한 대목이었다. 심장이식부터 소중한 사람을 잃은 아픔까지, 서현진을 향한 고백을 애써 삼키고 있는 이유인 것으로 짐작돼 김동욱의 직진 로맨스 활약에 응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너는 나의 봄'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