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08:57
연예

18kg 감량 조세호, 이번엔 프레젠테이션 달인 된다 (드랍더피티) [종합]

기사입력 2021.05.20 15:59 / 기사수정 2021.05.20 16:5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조세호는 프레젠테이션의 달인이 될 수 있을까.

‘드랍더피티’가 20일 오후 5시에 첫 공개된다. 헬스 PT로 다이어트에 성공한 조세호의 새로운 PT 도전기를 담는다.

21년 차 개그맨이지만, 늘 서브 MC였던 조세호가 이번에는 PPT 프레젠터로 변신했다. 기업, 관공서, 학교 등 PT가 필요한 곳에서 ‘말발 원맨쇼’를 펼친다.

딩고와 웹 예능 콘텐츠 제작사 뉴버튼과 합작한 새로운 유튜브 채널 뉴디(NewD)의 첫 프로젝트다.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드랍더피티' 제작발표회에서 MC를 맡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조세호에게 "살이 많이 빠졌다"라고 말을 건넸다.

조세호는 "인사 드리기에 앞서 그 이야기를 하자면 17, 18kg 정도 감량했다. 그 이후로는 다행히 유지를 하고 있다"라며 다이어트에 성공했음을 언급했다.

그는 "옷을 평소에 타이트하게 입었는데 살을 빼니 이제야 제대로 맞기 시작했다. 새로 옷을 사는 건 없는데 조금 부끄럽지만 약간 감량을 하니 스타일리스트가 청바지 흰티도 잘 어울린다고 해줘 이렇게 입고 나왔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딩고를 운영하는 우상범 메이크어스 대표는 "요즘 디지털에서 콘텐츠가 주목을 받으려면 특정한 의도를 가져야 한다. 어떤 프로젝트가 시작될 때 항상 기획과 관련한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지 않나. 조세호가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고 실제 발표하는 과정을 예능으로 만든 콘텐츠"라고 소개했다.

김윤식 뉴버튼 대표는 "조세호의 오랜 팬이다. 여러 프로그램을 다 봤는데 뛰어난 예능감과 센스와 순발력을 겸비했다. 지루할 수 있는 PT를 조세호가 한다면 반전 재미가 있을 거로 생각했다"라며 조세호를 섭외한 이유를 말했다.

조세호는 "말을 잘한다기보다는 말이 많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부끄럽지만 데뷔한지 20년 됐는데 지금도 기승전결이 잘 안 된다. 내가 생각한 걸 남에게 전달을 잘 못한다. 그래서 아직 공부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하는 시점에 '드랍더피티'를 하게 됐다. 개인적으로는 괜찮을까 걱정이 많다. 솔직한 게 최고이지 않나. 우상범 대표는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지인인데 '뭐 하나 합시다' 해서 그러자 했는데 그날 갑자기 '드랍 더 피티'를 하게 됐다 정신 차리고 보니 제작발표회를 하게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촬영을 3회 정도 했다.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 미지수다. 녹화를 하면서 '어 이거 괜찮나'라고 물어보면 제작진이 집에 가시면 된다고, 알아서 하겠다고 하더라. 대놓고 PT를 하겠다는 건데 보는 분들에게 어떻게 전달될지 궁금하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으니 잘 전달됐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자신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해달라는 요청에 당황했다.

그러면서도 "1982년 8월 9일 사자자리 B형 조세호다. 구 양배추로 활동했다. 20대 때는 양배추로 활동했고 서른이 넘으면서 구 양배추 현 조세호로 열심히 활동하고 지금은 조세호라는 이름으로 웃음을 드리고 있다. 생각보다 컨트롤이 쉬운 사람이다. 귀가 얇아 잘 따라가기 때문에 제작진 입장에서 컨트롤을 하기 쉽지 않나 한다. 의외로 마음이 여리고 순수하고 감수성이 풍부해서 사랑 이야기를 선호한다 가끔 사랑에 대한 시를 쓰고 문학을 꿈꾸는 소년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 일에 있어서는 할 수 있는 이상을 해보려는 의지와 열정이 있는데 결과물이 생각보다 좋지 않아 아쉽다. 그 결과물이 언젠가는 좋아지지 않을까 설렘과 희망을 안고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소개했다.

그는 "이야기의 대부분이 내가 가진 에피소드나 상황을 전달했다면 누군가에게 주어진 주제를 갖고 제대로 전달하는 능력을 키우고 싶었다. '드랍더피티'를 통해 누군가 의뢰한다면 의뢰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내 입을 통해 풍성하고 그들이 원하는 만큼의 효과를 보도록 잘 전달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그 점에 중점을 두고 만들어가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조세호는 "내가 성장할 수 있는 콘텐츠가 될 것 같다. 앞에서 단독으로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전달하는 게 익숙하지 않았는데 이번에 조세호의 완성도를 높여나가는 기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어진 미션을 잘 수행하도록 하겠다. 사회를 본 적도 있고 진행을 한 적도 있지만 어떤 주제를 두고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건 처음이어서 걱정도 되고 한편으로는 새로운 일에 대한 설렘도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드랍더피티'를 통해 어떤 매력을 강조하고 싶은지 묻자 "내게 주어진 일에 대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하는데 이번에는 매력이라고 하면, 생각보다 조리 있게 말을 참 잘하네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이야기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두서없는 이야기로 웃음을 줄 수도 있지만 정리가 된 이야기로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잘 만들어보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조세호는 이날 정식으로 생애 첫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다른 것보다 유튜브라는 채널을 통해 조세호가 가진 매력을 조심스럽게 선보이고 싶어 하게 됐다. 우리 옆에는 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고 뭐지? 하는 PPT를 쉽고 재밌게 전달하고자 한다. 많은 광고주분들이 연락을 주면 여러분의 브랜드를 재밌게 많은 분들에게 전달하려고 한다. 브랜드를 떠나 셀럽 분들도 있을 수 있고 소상공인들도 있을 것 같다. 모두를 PPT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하려고 한다. 많이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면 감사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조세호는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MBC ‘놀면 뭐하니?’ 등에 출연하며 사랑을 받고 있다. 예능 히트 메이커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드랍더피티’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딩고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