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0:53
연예

'청춘기록' 종영…박보검♥박소담, 청춘의 한 페이지로 남았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0.28 06:50 / 기사수정 2020.10.28 02:0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청춘기록' 박보검과 박소담이 이별했다.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16회(최종회)에서는 사혜준(박보검 분)과 안정하(박소담)가 이별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혜준은 안정하에게 매달렸고, "내가 뭘 잘못했는지 알려줘야 고칠 거 아니야"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사혜준은 "누군가를 보호하고 책임지고 싶은 건 전근대적 사고 아니야. 인간이 사랑하면 갖게 되는 보편적 감정이야"라며 설득했고, 안정하는 "보호하고 책임지고 싶어 하는 마음 너무 고마웠어. 전근대적 사고라고 폄하한 건 내가 너한테 기대고 싶어져서 그랬어"라며 고백했다.


사혜준은 "기대면 되잖아"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안정하는 "기대는 삶에 대해서 엄청 부정적이야. 엄마가 떠오르거든. 좀 더 시간이 필요해"라며 털어놨다.

결국 안정하는 "넌 네 꿈을 이뤘지만 난 지금 시작이잖아. 우린 타이밍이 안 맞아. 어긋난 타이밍을 서로 맞추려고 노력하다가 결국 멀어질 거야"라며 이별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사혜준은 "노력할게. 사랑해. 내 꿈을 이룰 때 넌 나와 함께 해줬는데 난 왜 못하게 해"라며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러나 안정하는 "사랑해서 얻은 수많은 감정과 인생에 대한 성찰. 그거 네가 나한테 준 거야. 난 그거면 돼. 너한테 아름답게 기억되고 싶어. 기억해 줘. 우리가 함께 한 모든 시간"이라며 외면했다.


이후 사혜준은 군 입대를 결심했다. 가족들과 친구들뿐만 아니라 이민재(신동미)까지 배우로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군대에 가겠다는 사혜준을 만류했다.

사혜준은 이민재를 만나 재계약했고, "사혜준이라는 이름 얻었어. 2년 공백 두렵지 않아"라며 안심시켰다.

사혜준은 자신의 계획대로 군대에 다녀왔고, 그 사이 안정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성공하기 위해 바쁘게 지냈다.



또 사혜준과 안정하는 촬영장에서 우연히 재회했다. 사혜준은 "오랜만이다"라며 인사를 건넸고, 두 사람은 잠시 산책하며 대화를 나눴다.

특히 사혜준과 안정하는 서로를 친구처럼 대했고,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사랑을 청춘의 한 페이지로 기록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