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1:20
연예

'연애의 참견2' 서장훈, 착한 남친의 두 얼굴 "나쁜 남자 끝판왕"

기사입력 2019.12.30 16:40 / 기사수정 2019.12.30 16:44

이소진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연인 사이의 사생활은 모두 공유되어야 할까, 지켜져야 할까.

31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2'에는 모든 걸 공유하고 싶은 여친과 자신만의 사생활이 있는 남친의 엇갈린 이야기가 스튜디오를 찾는다.

사연 속 여성은 단골 가게 주인이었던 남성에게 차츰 호감을 느끼며 연애를 시작하게 된다. 남친은 이전에 만나던 남자들과는 달리 조용하며 착했고, 두 사람은 서로에게 스며드는 듯한 연애를 하게 됐다.

하지만 상대의 모든 것을 알고 싶어 하는 여친에 비해, 남성은 이상하리만치 사생활에 대한 언급을 아끼면서 갈등이 시작된다. 과거는 물론 가족 관계마저도 속 시원히 말하지 않는 남친에게 점점 지쳐가던 여성은 어느 날 생각지 못한 선을 넘게 되고, 남친이 순간 돌변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는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베일에 싸인 남친의 사생활에 대한 각종 추측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특히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남친이 돌변한 진짜 이유가 밝혀지면서, 생각지도 못한 반전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유의 냉철하고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촌철살인의 참견을 펼쳐온 서장훈은 “여성분이 전에 나쁜남자를 만났다고 하는데, 그중에 끝판왕을 만난 것 같다”며 “가장 위험한 사람”이라고 혀를 내둘렀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연애의 참견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이소진 기자 adsurdism@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