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2:57
연예

'자연스럽게' 농구 레전드 4인, 허재 하우스 집들이 중 '보이콧' 선언 [포인트:컷]

기사입력 2019.12.30 10:35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자연스럽게’의 새 이웃 허재가 드디어 ‘코재 하우스’를 완공하고 ‘농구 레전드 절친’ 4인을 집들이 손님으로 초청했다. 지난 회 말미 '레전드 4인'이 허재의 집에 드디어 도착했지만, 이들이 누구인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30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허재의 세컨드 하우스를 찾아온 ‘농구 레전드’ 4인이 마침내 공개된다. 

이들은 ‘농구 레전드’라는 타이틀이 무색하게 허재의 집을 찾아오느라 헉헉대며 운동을 매우 싫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이들은 허재를 만나자마자 집들이 음식 등 아무것도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을 보고, 불길한 예감을 확인하려는 듯 “저희 놀러온 것 맞죠?”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허재는 기다렸다는 듯이 “너는 장작 패고, 너는 고기 삶아. 배고프니까 빨리 먹어야 돼”라며 ‘작전 지시’를 시작했다. 그러자 레전드들은 단체로 반발하며 “시동 걸어, 가자 가”라며 오자마자 가려는 태세를 시작했고, “차라리 보쌈을 시키죠? 배달 안 돼요?”라며 마지막 ‘희망’을 바라봤다. 하지만 허재는 “여기는 배달 어플이 안 되는데?”라고 답해 레전드들을 좌절하게 만들었다.

이후 레전드들은 허재의 지시 속에 ‘팔자에 없던’ 장작 패기와 불 피우기 등 강제 노동을 해야 했고, 이 중 몇 명은 일이 능숙하지 못하자 “쟤는 농구 말고 할 줄 아는 게 없어”, “이렇게 해 가지고 언제 수육을 끓여 먹어?”라는 핀잔까지 들으며 설움을 삼켰다.

그런 와중에도 레전드들은 “집들이에 전인화 씨도 오시나요?”라며 “중앙대 시절에 직접 본 적이 있는데…사람에게 ‘후광’이 있다는 걸 그 때 알았다니까요”라고 두근대는 마음으로 ‘스타 영접’을 기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