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19:11
연예

'보좌관' 시즌1 종영 D-day, 이정재의 행보+선거출마 궁금증

기사입력 2019.07.13 15: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보좌관’이 시즌1 종영을 앞두고 이정재가 김갑수에게 결국 무릎을 꿇었다. 그의 예측불가 행보에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장태준(이정재 분)이 이성민(정진영) 의원의 지역구였던 성진시의 보궐선거 공천권을 받기 위해 송희섭(김갑수) 앞에 무릎을 꿇는 전개가 펼쳐졌다. 

13일 공개된 스틸컷은 장태준의 출마 가능성에 대한 궁금증에 불을 지핀다. 장태준은 송희섭에게 넘치는 술을 받고 있는 반면, 강선영(신민아)은 밀가루 봉변을 당한 모습이다.

장태준은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 (URL)에서 이성민의 납골당을 찾아 “형님 말이 맞아요. 하지만 이번 한 번만 용서해주세요”라고 말했다. “버리려면 제대로 버려. 그게 네가 살 길이야”라고 충고한 송희섭을 따르겠다는 의미일까. “보좌관님이 틀렸다는 거 제가 증명할게요”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 한도경의 외침은 무엇을 의미할까. 장태준이 공천권을 얻기 위해 또다시 예측불가한 결정을 내렸음을 짐작케 한다.

강선영의 행보 역시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한부모 시설에서 만난 미혼모의 낙태 수술을 도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의원직을 박탈당할 위기에 놓인 강선영은 밀가루 봉변까지 당하는 등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강선영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흔들림 없이 “이건 제 일이에요. 제가 책임져야죠”라고 말했다. 연인 장태준이 무릎까지 꿇고 공천권을 선택한 상황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오늘, 드디어 장태준이 공천을 받을 수 있을지 그 결과가 공개된다. 그 과정에서 모든 인물들이 놀랄만한 사건이 펼쳐진다”라고 귀띔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스튜디오앤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