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1:16
연예

'나 혼자산다' 박나래 모르면 간첩…예능美 넘친 할머니댁 외출

기사입력 2019.07.13 10:2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특별한 존재감으로 인기를 과시했다.

박나래는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비파주를 담기 위해 할머니 댁에 내려가 예상치 못한 사인회로 예능 대세 인기를 증명했다.

박나래는 비파주를 담기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비파나무에 대해 물어봤다가 “둘 다 죽었다“, ”5년 뒤에나 먹을 수 있다“는 청천벽력 소식에 울상을 지었다. 술을 못 담글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온 비파가 있다는 할머니의 말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본격적으로 술을 담근 박나래는 평소 실력대로 완벽한 비파주를 만들었다. 할아버지가 묵혀둔 진한 비파주에 소주를 섞어 영롱한 빛을 띠는 탁월한 비율의 비파주를 선보여 명불허전 나래바 박사장의 위엄으로 매력을 터뜨렸다.  

박나래는 할아버지의 무한 자랑으로 그녀만 몰랐던 출장 사인회를 시작했다. 마당 앞 조촐하게 열린 사인회장에서 동네 이웃들에게 사인하던 그는 유치원도 가야 한다며 재촉하는 할아버지의 말에 믿을 수 없다는 듯 반문했다.

할아버지가 빠른 템포의 트로트로 급한 마음을 내비치자 “어우 저 음악이 사람 마음 급하게 하네”라며 입담으로 분위기를 업시켰다. 모든 상황이 어리둥절한 박나래와 빨리 가고 싶어 오토바이 시동부터 거는 할아버지의 혈연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