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9-23 00:57
연예

마이크로닷 큰아버지 "보증섰다 빚 2억…20억 채무설은 와전된 것"

기사입력 2018.11.24 12:56

이덕행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20억 원대 사기설에 휩싸인 가운데 마이크로닷의 큰아버지가 입을 열었다.

MBN '뉴스8'은 지난 23일 마이크로닷 큰아버지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20년 전 래퍼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 모 씨부부가 살던 충북 제천에 방문한 제작진은 마이크로닷 큰아버지 신현웅 씨와의 인터뷰에 성공했다.

신 씨는 "당시 동생이 축사 2동에서 젖소 80여 마리를 키우던 농장을 정리하고 한밤 중에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자신도 동생의 보증을 섰다 2억 원의 밎을 지게 된 신 씨는 "돈을 줬다는 사람들도 많이 전화가 (왔어) 나한테… 형이니까 갚아 달라고"라고 전했다.

그러나 빚이 20억 원이 된다는 채무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신 씨는 "서로 친하다고 차용증도 없이 100만 원을 줬던, 1,000만 원을 줬든 이런 상황이 와전돼서"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20년 전 충청북도 제천에서 거주할 당시 주변인들에게 막대한 금전적 피해를 입히고 뉴질랜드로 도망쳤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마이크로닷은 최초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가 피해자의 증언이 나오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마이크로닷이 이 사건을 알고있었다는 듯한 정황이 등장하며 논란은 가중됐다. 결국 경찰은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해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을 결정하고 사건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N 뉴스8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