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03: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마우스' 안재욱 아들 김강훈, 사이코패스로 자랐다 '충격'

기사입력 2021.03.04 23:01 / 기사수정 2021.03.04 23:4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우스' 안재욱이 김강훈의 생사를 알았다.

4일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2회에서는 한서준(안재욱 분)이 재훈(김강훈)의 존재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재훈은 한서준의 피를 물려받아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고, 결국 살인을 시작했다. 재훈은 '사회가 진화하면서 생겨난 돌연변이 유전자 사이코패스. 그중에 상위 1%를 프로덱터라고 부른다. 프로덱터에게 인간이란 먹잇감, 사냥감에 불과하다. 난 프레데터다. 그렇게 태어났다'라며 생각했다.

특히 한서준은 고무치(이희준)와 면회하던 중 재훈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과거 성지은(김정난)은 한서준에게 "죽였어. 낳자마자. 내 손으로. 너랑 아주 많이 닮았더라고. 너 같은 끔찍한 괴물이 될 거 같아서"라며 밝혔고, 한서준은 "감히 내 새끼를 죽여? 네년이 감히"라며 분노한 바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