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XP인터뷰①] 백퍼센트 "신곡 '어디 있니', 노래방 고음 도전곡 만들고파"

기사입력 2017.02.23 01:13 / 기사수정 2017.02.23 01:2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신곡 '어디 있니', 노래방 고음 도전곡으로 만들고 싶어요."

그룹 백퍼센트가 또 한번 '초절정' 고음으로 돌아왔다. 신곡 '어디 있니'는 백퍼센트 만의 색을 잔뜩 입혀 세련된 멜로디를 자랑한다. 보컬 라인 록현과 혁진은 지난 앨범 타이틀곡 '지독하게' 보다 높은 음역대를 구사하며 한번쯤 도전하고 싶은 '노래방 고음 도전곡'을 만들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백퍼센트는 22일 네 번째 미니앨범 '스케치북(SKETCHBOOK)'을 발표했다. '스케치북'은 사랑하는 그녀를 잊지 않기 위해 매 순간을 그리워하며 스케치북에 그린다'는 의미로 사랑의 시작과 이별 그 후까지 총 5곡을 수록해 남자의 마음 속에 간직된 그녀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번 활동은 백퍼센트 역사상 가장 짧은 공백기를 가졌다. '지독하게' 전, 2년여의 공백기를 가진 것에 비해 이번에는 4개월 만에 컴백한 것.

이에 리더 민우는 "'지독하게' 때 성적이 높지는 않았지만 저희를 반겨주시는 느낌, 기다려주신 느낌이 강했어요"라며 "저희도 이렇게 빨리 활동을 하게 될 줄은 몰랐는데 한 해의 시작을 활동으로 하게 돼서 설레고 기뻐요"라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혁진은 "팬사인회 때 '보름달 5번 보고나면 컴백할게'라고 팬들에게 약속했었는데 그걸 지킨 것 같아 뿌듯해요"라며 팬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항상 활동이 시작됨과 동시에 공백기가 길어질까 두려워하는 팬들에게 미안했다고.

백퍼센트 네 번째 미니앨범 '스케치북'의 타이틀곡 '어디 있니'는 헤어진 연인을 백퍼센트의 트레이드 마크인 시원한 고음으로 애타게 부르는 슬픈 노래. '지독하게'에 이어 후렴구 혁진과 록현의 고음이 돋보인다.

찬용은 "떠나간 연인을 애타게 부르면서 찾는 노래인데 멜로디가 밝은 것에 반해 가사가 슬퍼요. 그런 감성이 보컬들의 고음 때문에 더 애절하게 들려요"라며 곡의 포인트를 소개했다. 민우 역시 "그 간극을 느끼며 들으면 더 좋을것 같아요"라며 곡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어디 있니'는 발라드 곡이라 퍼포먼스를 하지 않고 스탠딩 마이크를 활용해 분위기를 낸다. 찬용은 "따로 안무를 연습하지 않으니까 스탠딩 마이크를 멋있게 가져오는 걸 연습했어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민우는 "스탠딩 마이크를 쥐고 멋있게 인사하는 것도 연습했죠"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스탠딩 마이크는 방송국 스태프들이 가져다준다고. 멤버들은 스탠딩 마이크를 들고 멋있게 입장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며 아쉬워했다.

지난 21일 '어디 있니' 티저가 공개되자마자 팬들은 록현과 혁진의 목 걱정부터 했다. 고음이 백퍼센트의 특출난 매력인 것은 맞지만 '지독하게' 보다 더 높은 고음이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던 팬들이기에 나온 반응이었다.

이에 록현과 혁진은 "'지독하게' 때 단련이 돼서 '어디 있니'가 더 편했어요"라는 공통된 의견을 제시했다.

"'지독하게' 때도 처음 가이드를 받아들고 '이걸 어떻게 하지?'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해보니 음악방송 아침 리허설까지 라이브가 되더라고요. 그래서 '어디 있니'도 도전했는데 연습하니까 안 되는게 없었죠. 목을 생각하면서 연습을 했기에 걱정 안하셔도 돼요."

혁진은 이렇게 높은 고음을 내야 하는 '어디 있니'가 노래방 인기 차트에 등록됐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요즘 남성 분들도 노래방에서 '고음 도전곡' 같은 것 많이 하시잖아요. 백퍼센트 '어디 있니'가 그 인기 차트에 올라서 많은 분들이 도전해주셨으면 좋겠어요."([XP인터뷰②]에 계속)

[XP인터뷰②] 백퍼센트 "음악방송 리허설, 기싸움 있다…우린 고음으로 승부"

am8191@xportsnews.com / 사진=티오피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