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0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손전등앱, 개인정보 몰래 수집…추천앱까지?

기사입력 2014.11.06 15:17 / 기사수정 2014.11.06 15:28

손전등앱 개인정보 유출 ⓒ MBC 방송화면

▲ 손전등앱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스마트폰 손전등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있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5일 "인기 있는 몇몇 무료 손전등 앱이 스마트폰의 각종 개인정보를 몰래 빼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먼저 국내 이용자가 200만 명인 손전등 앱은 프로그램 속에 교묘히 사용자의 각종 정보를 빼 가는 명령어 10개가 숨겨져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앱을 실행하는 순간 명령어가 작동해 스마트폰 사용자의 위치, 복제폰에 악용될 수 있는 유심 칩 고유번호, 심지어 기록해 둔 개인 일정까지 가져갔다. 이렇게 수집한 정보는 여러 해외광고 마케팅 회사 서버로 전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앱뿐만이 아니라 국내에서만 1천만 명이 내려받아 이용자가 가장 많은 손전등 앱은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몰래 수집해왔고, 국내 사용자가 140만 명인 또 다른 앱 역시 작년 말 개인 정보를 빼돌린 게 드러나 미국 정부 제재를 받기도 했다.

악성코드나 마찬가지인데도 구글은 물론 일부 국내 통신사 앱스토어에도 올라와 있고 심지어 추천앱으로까지 꼽히고 있다.

국내 보안당국 역시 해외 업체는 처벌이 힘들다며 손을 놓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