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7:56
연예

'변혁의 사랑' 최시원, 지옥의 공사장 알바에 공명에 SOS "제발 나를 구해줘"

기사입력 2017.10.15 21:45

임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변혁의 사랑' 최시원이 공명에게 SOS를 보냈다.

1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변혁의 사랑' 2회에서는 변혁(최시원 분)이 백준(강소라)를 따라 공사장에 가게 됐다.

이날 백준은 일당 9만원을 벌 수 있다며 변혁을 공사장으로 데리고 갔고, 변혁은 자신에게 일을 시키는 인부들로 인해 쉴틈 없이 일만 해야 했다. 

변혁은 일을 하던 중 권제훈(공명)에게 전화를 걸어 "제발 나를 구해줘. 여기는 지옥이다. 준이를 따라 왔다가 알바에 갇혔다. 제발 살려줘라. 배고프고 무섭다"라며 호소했다.

그러자 그에게 다가온 김기섭은 변혁의 뒤통수를 때린 후 "여기서는 이게 네 목숨이다"라며 헬멧을 가리켰다. 통화 중인 변혁이 안전모를 벗고 있었기 때문. 이어 김기섭은 "준이는 저렇게 열심히 일한다"라며 백준을 가리켰고, 변혁은 시멘트를 섞는 백준의 모습에 "​저 황홀한 자태. 형용키 어려운 자연미 대 폭발.. 오 준이 넌 뭘해도 아름답다"라며 감탄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tvN 

임수연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