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2:32
연예

[BIFF 2017] 문재인 대통령, 예비 영화인들과 만남 "대통령 첫 참석, 뜻 깊다"

기사입력 2017.10.15 15:37 / 기사수정 2017.10.15 15:37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유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방문해 영화를 꿈꾸는 예비 영화인들과의 대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전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영화의전당 인근에 도착했다.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상영된 영화 '미씽: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의 GV(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한 후 자리를 옮겨 예비 영화인들과의 오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 나갈 분들과 이 자리를 갖게 돼서 뜻깊다"고 인사한 후 "저는 부산 사람이어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처음 시작될 때부터 쭉 공식적으로, 또는 개인적으로 함께 해왔다"고 소개했다. 또 "대통령 첫 참석이라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갖고 있던 생각을 털어놓았다. 문 대통령은 "부산국제영화제는 기적적인 성공을 거뒀다. '과연 우리가 세계적인 국제영화제를 해낼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했는데, 정말 기적 같은 성공을 거둬 빠른 시간 내 세계 5대 영화제가 됐고 아시아의 대표 영화제가 됐다"고 떠올렸다.

또 "부산시민들과 국민들이 자랑스러워하는 영화제로 성장했는데, 그 성장한 배경을 생각하면 정부도 부산시도, 적극적으로 영화제 지원하더라도 철저히 간섭하지 않았다. 영화제 자체를 영화인에 맡겨 독립적,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했다. 그리고 그 때문에 영화인들이 갖고 있는 저력을 100% 발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부산국제영화제가 거쳐 온 일들을 차례차례 언급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에서는 다시 부산국제영화제를 과거의 위상으로 되살리겠다는 생각이다. 초기처럼 정부도, 시도 지원하되 운영은 영화인에게 맡기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살리면 된다"고 강조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최를 자부심으로 삼고 있는 부산 시민들의 마음도 다시 한 번 헤아렸다.

문 대통령은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부산이 영화의 도시가 됐고, 영화 관련 기관들도 부산에 모이지 않았나. 심지어 '부산에서 영화를 찍으면 대박난다'는 그런 말이 생길 정도로 부산이 영화의 도시가 되고 부산지역 경제에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부산국제영화제를 향한 영화인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75개국의 298편이 상영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