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2:05
연예

'컬투쇼' 진구X임시완이 밝힌 #'원라인' #인생작 #500만 공약(종합)

기사입력 2017.03.29 14:5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진구와 임시완이 라디오에 출연해 영화 홍보에 나섰다.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원라인'의 주연 배우 임시완, 진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시완은 '원라인'에서 사기 치는 역할을 맡았다며 "처음 이런 역할을 맡아보는데 착한 모습으로 사기를 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감독 양경모가 할리우드 배우들과의 비교를 하며 극찬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진구는 영화에 대해 "사기로 불우한 이웃을 돕지만 그것조차도 나쁜 행동이라는 것을 알리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영화 속 베테랑 사기꾼을 맡은 진구는 "내가 임시완을 사기계의 샛별로 키운다"며 의기양양했다.

이날 DJ 컬투는 "tvN 드라마 '미생' 이후 작품 선택에 부담감이 크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임시완은 "오히려 '미생'이 정점이었기 때문에 이후로는 편하게 선택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인생작이라면 '해를 품은 달', '변호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임시완은 "'미생'이 최고의 정점이었다면 '원라인'이 두 번째 꼭지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진구는 "데뷔작인 '올인'이 인생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올인'이 아니었다면 '태양의 후예'도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극찬을 하기도 했다. 서로 칭찬을 해달라는 DJ의 부탁에 임시완은 "이번 영화에서 진구 형을 처음 만났는데 연기할 때 정말 섹시하다"고 칭찬했고 진구는 "붙임성이 좋아서 선후배 모두에게 사랑받는다. 선배들의 조언을 스펀지처럼 흡수한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원라인'이 500만 관객을 돌파한다면 "사극 복장을 하고 '컬투쇼'의 미친 상담소를 진행하겠다"고 밝혀 DJ와 청취자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청취자들은 공약을 위해 당장 티켓을 예매했다고 인증 메시지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임시완과 진구는 "'원라인' 홍보에 매진하겠다"며 "무대인사 스케줄도 가득차 있으니 많이 봐달라"고 당부했다.

'원라인'은 평범한 대학생 민재(임시완 분)이 베테랑 석구(진구)를 만나 작업대출계의 '샛별'로 떠오르며 벌어지는 이야기들이 담긴 범죄오락물이다. 29일 개봉.

am8191@xportsnews.com / 사진=SBS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