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15:25
연예

'역도요정' 남주혁, 파워 직진남의 심쿵 유발 대사 BEST 4

기사입력 2016.12.23 11:04 / 기사수정 2016.12.23 11:0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남주혁이 달달한 멘트로 여심 폭격에 나섰다.
 
21일과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11, 12회에는 준형(남주혁 분)이 복주(이성경)에게 진심어린 고백을 하고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복주’의 버킷리스트에 담긴 내용을 하나 하나 이뤄주며 ‘남사친’이 아닌, 든든하고 로맨틱한 ‘남자친구’로 등극했다. 남주혁의 심쿵 유발 대사 BEST 4를 꼽아봤다.
 
♥ “나 그거 하나봐, 연애”
 
복주가 전해준 종이 두꺼비를 바라보며 한참을 생각에 잠긴 준형. 그리고선 드디어 자신이 ‘복주’를 계속 좋아하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너 혹시 나 몰래 연애하냐?”라고 묻는 태권에게 “나 그거 하나봐, 연애”라고 말하며 미소를 짓는 모습에서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이의 풋풋한 진심이 느껴진다. 
 
♥ “첫사랑이야, 네가”
 
사랑을 깨달은 이후 준형은 거침이 없었다. “바보야 내가 너 좋아한다고. 친구로 말고 여자로”라는 박력 고백과 함께 기습 키스를 감행했다. 그는 당황해 하는 ‘복주’를 향해 “생각해보니까 옛날부터 좋아한 거 맞아. 첫사랑이야, 네가”라고 다시 한 번 고백하며 쉴 틈을 주지 않는다. 한 번도 남자로 생각해본 적 없다는 복주의 마음도 단번에 사로잡은 그의 직진 매력이 드러난 대목이다.
 
♥ “언제 봤다고 오빠야?”
 
준형의 귀여운 질투마저 설렘을 부른다.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만난 동료(지수 분)를 오빠라고 부르는 복주에게 “언제 봤다고 오빠야?”라고 경계하는 그의 모습은 엄마 미소를 유발한다.

신경이 쓰이자 망설임 없이 바로 현장으로 찾아가 ‘복주’의 곁을 지킨다. 그러면서도 “어떻게 들어왔냐”는 복주의 물음에는 “어떻게 들어오긴, 걸어 들어왔지”라며 츤데레 같은 면모를 보인다.
 
♥ “왜~ 심쿵했어?”
 
판타지를 현실로 만들어주는 ‘백마탄 왕자님’같은 준형. 탄산음료를 나눠 마시며 초밀착 아이컨택을 하는가 하면, 복주의 손을 잡고 자신의 주머니로 쏙 넣는 장면은 연애 세포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복주와 준형은 하얀 눈 속 입맞춤으로 로맨틱 끝판왕 키스신을 완성했다. 이들이 보여줄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에 기대가 모인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초록뱀미디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