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7:35
연예

타니, 신곡 '불망' 발표…일러스트레이터 노보듀스와 콜라보

기사입력 2016.12.23 10:5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타니(TANY)가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신곡 '불망'을 발표한다.

타니는 23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불망(不忘)(Always Remember)’을 공개한다.

‘불망’은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그리움을 표현한 노래로 멀티 악기 전문가 권병호와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가 참여하여 피리와 피아노의 서양 악기에 가야금을 얹은 오리엔탈 팝곡이다.

“세월에 세월을 더해도 잊지는 못할 사람 아픔에 아픔을 더해도 그댈 기다리죠”라는 가사에서는 상투적인 남녀의 사랑이 아닌 한 사람이 살면서 느끼게 되는 여러 종류의 사랑과 그리움, 아쉬움 등을 직설적 표현보다는 아련한 느낌으로 표현한 가사가 눈길을 끈다.

여기에 타니와 일러스트레이터로 유명한 작가 NOVODUCE(노보듀스)가 콜라보레이션 해 아트(Art)와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를 합친 ‘아트테인먼트(Art tainment)’를 표방한 새로운 개념으로 음악과 예술을 함께 접목할 예정이라 색다른 시도에 더욱 이목이 쏠린다.

이를 위해 배우 박해진, 박신혜 및 다수의 가수들의 보컬 트레이닝을 맡았던 가수 겸 보컬 디렉터 고덕준 실용음악과 교수가 최근 음반 제작사 겸 엔터테인먼트 H.O.M Company(에이치오엠 컴퍼니)를 새로 설립하고 타니와 노보듀스를 영입했다.

고덕준 대표는 “’불망’은 요즘 시국도 그렇고 뭔가 좀 더 의미있는 곡을 만들자에서 출발한 곡이다. 그 와중에 타니의 노래를 들었는데 다듬어지지 않은 순수한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보컬이라 생각했다”며 “이번 곡으로 요즘 트렌드와는 다르지만 자극적인 시대에 그래서 더 필요한 힐링할 수 있는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불망’은 아트엔터테인먼트로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리는 곡이기도 하다. 고 대표는 “앞으로 두 사람과 함께 총 3개의 싱글을 출시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콘텐츠들을 보여줄 계획이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타니는 ‘모든 사람의 귀에 걸리는 좋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의미를 담은 '귀걸이'의 순우리말이다. 타니는 곧 노보듀스와 함께한 애니메이션 형태의 ‘불망’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다시금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선사할 예정이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H.O.M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