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20:57
연예

tvN '안투라지', 아시아 9개국 동시 방영…한국 드라마 최초

기사입력 2016.10.11 13:48

이아영기자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tvN 금토드라마 '안투라지'가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9개국에서 함께 방영된다.

오는 11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되는 '안투라지'가 한, 중, 일을 비롯한 아시아 9개국에 동시 방영된다. 중국에서는 중국 대표 IT기업 텐센트 산하의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텐센트 비디오'에서 한국 시간과 동시 방영되고, 일본은 한류채널 Mnet 재팬에서 1주일 지연 편성된다.

대한민국의 차세대 스타 배우 영빈(서강준 분)과 그의 친구들 호진(박정민), 준(이광수), 거북(이동휘)이 매니지먼트 회사 대표 은갑(조진웅)과 겪게 되는 연예계 일상을 그린 드라마다.

미국 HBO에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총 여덟 시즌을 방송하며 인기 모았던 동명 드라마의 세계 최초 리메이크 버전으로, 조진웅, 서강준, 이광수, 박정민, 이동휘 등 최정상급 배우들의 캐스팅과 화려한 카메오 출연까지 연일 화제를 모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9개국에서도 '안투라지'를 함께 선보이는 것에 대해 기대가 높다. 특히 중국 텐센트비디오 드라마운영센터 총감을 맡고 있는 황걸(黄杰) 담당자는 "'안투라지'가 텐센트비디오에서 서비스하는 첫 한중 동시방송 드라마다. 기획안을 처음 접했을 때부터 중국에서 큰 관심을 모을 것이라 생각했다. 조진웅, 서강준, 이광수, 박정민, 이동휘 등 주요 출연진이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고, 한국판 '안투라지'에서 보여줄 적절한 유머가 가미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들로 보아 중국 시청자들도 좋아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 시작 전부터 큰 주목을 받는 이유는 CJ E&M과 텐센트비디오가 오랜 시간 긴밀하게 협력 관계를 이어오면서 상호 간에 쌓은 신뢰도 한몫 했지만, 높은 완성도와 새로운 드라마를 만들어내고 있는 CJ E&M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과거 '시그널', '또 오해영'이 중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이미 중국 시청자에게 ‘tvN=웰메이드 드라마’ 라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tvN 채널의 브랜드 파워와 더불어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하는 '안투라지'가 중국에서도 ‘한국 연예계를 재미있고 현실적으로 소개하는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평을 얻길 바란다"고 밝혔다.

11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tvN

이아영기자 ly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