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0:42
연예

'판듀' 윤미래, 칠전팔기 윤미래와 끝까지 가볼래(종합)

기사입력 2016.08.07 18:46 / 기사수정 2016.08.07 18:46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가수 윤미래가 힙합 대모의 위엄을 과시했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는 가수 윤미래, 바다, 거미, 김건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미래와 바다의 '판타스틱 듀오'를 찾기 위한 무대가 펼쳐졌다.

대한민국 힙합 여제 윤미래의 등장에 스튜디오에서는 뜻밖의 랩배틀이 펼쳐졌다. 배우 문희경, 가수 한희준, 개그맨 박명수는 각자 저마다의 주제에 맞춰 랩을 선보였다. 특히 문희경은 사춘기 딸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한 랩가사로 표현해 윤미래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이어 윤미래의 함께 경연에 참가할 듀엣 후보들이 공개됐다. 이들은 저마다 윤미래와 관련된 사연이 하나씩 있었다. 특히 윤미래와 마찬가지로 혼혈이라고 밝힌 '홍대 살쾡이'는 윤미래의 노래를 들으며 위로받았던 과거를 밝혀 윤미래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윤미래의 'Memories(메모리즈)' 가사를 자신들의 이야기로 개사해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험상궂게 생긴 외모때문에 사람들의 편견 속에 살아왔던 '독산동 빡빡이'와 돌아가신 엄마의 꿈을 대신 이뤄드리고 싶다는 '옥탑방 스피커', 그리고 혼혈아로 살아오며 겪은 이야기를 풀어낸 '홍대 살쾡이'의 진심을 담은 가사가 깊은 여운을 나았다.

그중에서도 윤미래와 함께 '칠전팔기 내 인생 끝까지 가볼래'를 하나된 목소리로 부르는 장면은 녹화에 참여한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서장훈은 이들의 무대가 마친 뒤 "내가 이제까지 본 판타스틱 듀오 무대 중에 가장 좋았다"며 "어떻게 한 명을 꼽을 수 있겠냐"고 극찬했다. 이어 장윤정도 "자신들만의 이야기로 무대를 꾸며서 더 감동적이었다"며 무대를 본 감상을 전했다.

윤미래 역시 누구를 뽑아야 할지 모르겠다며 난색을 표하며 선택을 머뭇거렸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윤미래를 응원하기 위해 스튜디오를 찾은 타이거JK가 윤미래의 선택을 돕기 위해 무대로 올라오는 장면이 펼쳐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윤미래의 '판타스틱 듀오'는 오는 14일 방송되는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 밝혀진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