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3:34
연예

안젤리나 졸리, 유방 절제 수술 받아…"모친 전철 밟고 싶지 않아"

기사입력 2013.05.14 16:58 / 기사수정 2013.05.14 17:02



▲ 안젤리나졸리 수술

[엑스포츠뉴스=김승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양쪽 유방 절제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나의 의학적 선택(My Medical Choice)'이라는 칼럼을 기고해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칼럼에 따르면 자신은 유전적으로 유방암을 일으키는 BRCA1 유전자를 가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87%였고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50%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수술로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5% 이하로 떨어졌다"며 "이제 나의 아이들에게 유방암으로 엄마를 잃을지 모른다는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안젤리나 졸리는 자신의 모친이 10여 년 동안 항암 투병을 했고, 결국 56세에 사망했다고 밝히며 "나의 어머니와 같은 운명을 피하고 싶었다"고 수술을 받은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졸리는 지난 2월 8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고 3개월에 걸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현 기자 drogba@xportsnews.com 

[사진 = 안젤리나 졸리 ⓒ 엑스포츠뉴스 DB]


김승현 기자 drogba@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