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7:00
연예

이민우, '치매 초기' 母 위한 효도…박서진과 통화 연결까지 (살림남)

기사입력 2024.07.06 11:1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살림남' 이민우가 어머니를 위한 효도를 실현한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이민우가 어머니와 함께 생애 첫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민우는 지난 방송에서 공동 현관 비밀번호를 잊어 집에 들어오지 못했던 79세 어머니를 모시고 치매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어머니는 '치매 초기'에 '경도 우울증' 진단을 받아 시청자의 눈시울을 붉혔던 바, '살림남'은 부모님과 자식의 마음을 대변하는 내용으로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샀고, 실제 노년층이 겪는 현실적인 고충을 소상하게 다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민우가 부모님 치매 검사 이후 달라진 일상생활을 공개한다. 이민우는 어머니의 치매 진행을 늦추고 부모님 일상에서 도움이 되는 물건들을 선물한다. 이에 어머니는 "막둥이가 최고다" "진작 '살림남'에 나왔어야 한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이민우가 야심차게 준비한 또 다른 선물을 보자 어머니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언성을 높인다. 과연 이민우가 준비한 선물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음날 이민우는 어머니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생애 첫 모자 데이트에 나선다. 춤이 유일한 취미인 어머니와 함께 어머니의 단골 춤 연습장을 방문하고 이내 깜짝 놀란다. 데뷔 27년 차 가수지만 난생처음 보는 화려한 조명과 사운드에 이민우는 입을 다물지 못하고, MC들 역시 "여긴 신세계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더불어 이민우의 어머니가 79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뛰어난 춤 실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민우는 마지막 데이트 코스에서 어머니를 위한 최고의 효도에 나선다. 바로 어머니가 좋아하는 '장구의 신' 박서진의 영상통화를 준비한 것. 평소 박서진 팬인 어머니는 박서진과의 영상 통화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서진이는 민우보다 더 착한 것 같다. 내가 (마음이) 뿅 가버렸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긴다.

이에 박서진은 사랑에 보답하는 회심의 한 마디를 날리며 어머니를 깜짝 놀라게 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한편 '살림남'은 6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