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7:51
연예

김재중 "박유천, 아픈 손가락…동방신기 잘 지내서 뿌듯해"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6.26 00:0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김재중이 데뷔 20주년을 함께 맞는 동료 김준수에 대한 고마움을 애정을 전했다. 

김재중은 25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인코드 사옥에서 정규앨범 'FLOWER GARDEN(플라워 가든)' 발매를 기념해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김재중은 20주년을 기념하는 정규앨범 '플라워 가든'을 발매한 것에 대해 "사실 믿기지가 않는다. 20주년 기념 앨범이라니. 어렸을 때는 막연하게 20년 지난 후 내 모습은 이런 모습이 아닐거라 생각했다. 그다지 변하지 않은 모습으로 기념앨범을 낼 수 있어서 이 현실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사실 이번 앨범이 나오기까지 웃지 못할 해프닝도 있었다. 그는 이미 완성된 앨범 가사지에 오타를 발견했고, 이에 8만장 전량을 폐기처분했다고. 

김재중은 "제대로 만들어보자는 마음으로 만들었는데 그런 실수가 있었다. 초동 풀리는 시기와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아 다행이다. 스티커를 붙이거나 해도 되지만 요즘에 단순히 음악을 듣기 위해 사는 사람이 없다"며 "기념이기도 하고 소유하고 싶어 하기도 한다. 혹은 아티스트를 직접 만나기 위한 티켓으로 쓰이기도 한다. 그런 소중한 음반에 실수하는 건 용납이 안 되더라"라고 폐기한 이유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재중은 앨범 대부분에 작사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제가 쓴 가사인 만큼 팬분들도 좀 더 귀기울여 들어주시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어 더욱 열심히 참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타이틀곡 '글로리어스 데이'는 데모를 받는 순간 꽂혔다"며 "20주년에 팬들에게 전할 메시지로 사운드가 딱이었다. 누군가 20여 년 동안의 전성기가 언제였냐고 한다면 이전에는 그룹활동이었다고 할 테지만 지금은 내가 지나온 암흑기까지도 모두 그 순간인 거 같더라. 팬분들과 관객분들 덕분에 모든 날이 영광스러운 날들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김재중에게 동방신기부터 JYJ, 그리고 솔로로 나선 순간까지 모든 날들은 잊지 못할 순간이자 현재였다. 그는 "그룹 활동보다 솔로 개개인으로 살아온 시간이 훨씬 길다"며 "멤버들이 잘 살고 있어 뿌듯하다. 가정을 꾸린 창민이도 그렇고 다들 잘 살고있는 거 같아서 저도 보면서 뒤처지지 말고 열심히 노력해서 살아야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JYJ에서 현재는 각자 회사를 설립하고 동료이자 CEO로서도 많은 도움을 나누는 김준수에 대해 "나의 자부심"이라고 남다른 애정을 표하기도. 



김재중은 "준수는 제게 유일하게 자랑할 수 있는 멤버"라며 "서로 봤을 때 잘 컸다고 생각한다. 또 준수와 저만 유일하게 회사를 설립하게 됐다. 설립 목적을 다를 수 있지만 서로 그런 꿈을 꾸고 노력할 수 있는 상황 자체가 좋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서로 화해할 거리가 없어서 참 좋다. 가족끼리도 싸우고 가깝지 않은 사람이 있지 않나. 제게 준수는 걱정이 안되는 사람"이라며 "늘 어련히 알아서 잘하겠지하고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김재중은 김준수와 경영자로서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그는 "회사의 분위기가 서로 다른 편이다. 지향하는 부분도 차이가 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 편"이라며 "20주년을 맞이해 둘이 뭔가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김재중은 자신의 20년 가수 활동을 돌아보며 "위기가 정말 많았다. 매 순간이 위기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완전체로 활동한 것보다 개개인이 살아온 시간이 훨씬 길다. (동방신기) 멤버들이 잘 살고 있어서 뿌듯하다. 특히 창민이는 가정을 꾸렸고 그 안에서 행복을 찾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라고 했다.

그는 "다들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보며 저도 뒤처지지 말고 열심히 노력해서 살아야지 하는 생각이 든다. 유천이를 보면 반대로 또 열심히 살아야지 싶다"며 "아픈손가락이다"라고 아쉬워했다.

한편, 김재중의 정규 앨범 '플라워 가든'은 26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 = 인코드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