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8:10
스포츠

'전반전 터치 딱 2번' 英 레전드, 케인 맹비난…"골 넣으면 뭐해? 좀 움직여!"

기사입력 2024.06.21 19:30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잉글랜드 레전드 개리 리네커가 대표팀 후배 해리 케인을 '움직이지 않는 선수'라고 비판했다.

영국 풋볼런던은 21일(한국시간) "리네커는 무기력했던 덴마크전 이후 케인에 대해 잔혹한 평가를 내렸다"며 "잉글랜드는 덴마크를 상대로 한 경기에서 더욱 큰 좌절감을 느꼈고, 케인은 비난의 직격탄을 맞았다"라고 리네커의 발언을 조명했다.

잉글랜드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프랑크푸르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1-1로 비겼다. 앞서 1차전서 세르비아를 1-0으로 잡았던 잉글랜드는 1승1무, 승점 4를 기록해 선두를 유지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격한 케인은 전반 18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에 리드를 안겼다. 케인은 라이트백 카일 워커가 내준 컷백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해 덴마크 골망을 열어젖혔다.



하지만 잉글랜드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덴마크가 전반 34분 모르텐 휼만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로 균형을 맞췄다. 휼만이 먼 거리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 맞고 들어갔다.

케인을 비롯해 필 포든, 주드 벨링엄, 부카요 사카, 데클런 라이스,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총출동시킨 잉글랜드였지만 오합지졸 조직력을 보여주며 고전했다. 점유율도 덴마크에게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잉글랜드는 후반에도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오히려 덴마크에게 더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 대회 전 우승후보로 평가 받은 팀이라기에는 너무 나약했다.

잉글랜드는 슈팅 수에서 12-16으로 덴마크에게 밀렷고, 유효 슈팅은 4-7로 뒤처졋다. 톱 플레이어들을 데리고도 개인 능력에만 의존하는 축구를 펼치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형편없는 경기를 지켜 본 레전드 리네커는 케인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풋볼런던에 따르면 리네커는 "솔직히 말하면 케인은 훨씬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너무 제한적인 움직임만 가져갔다. 뒤로 돌아뛰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 심지어 공을 받을 때도 무기력했다. 이런 건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스트라이커의 2가지 임무 중 하나는 당연히 골을 넣는 것이다. 케인은 선수 생활 내내 많은 골을 넣어왔고 훌륭했다. 하지만 지금은 감독이 케인에게 더 많은 걸 요구해야 한다. 내가 이런 경기력이었다면 그런 소리를 들었을 것"이라며 "스트라이커로서 케인은 3명의 수비수를 상대할 때 움직이면서 팀 숫자를 늘려야 한다. 먼저 움직여야 한다. 공을 받기 위해 20야드를 움직일 필요가 없지만 케인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케인의 움직임이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리네커는 "케인은 자신을 위한 공간을 만들지 않는다. 케인이 수비 뒤로 침투하는 유형의 선수는 아니지만 먼저 움직여서 상대를 끌어낸 후 움직여야 한다. 그래야 미드필더들에게도 더 많은 공간이 생긴다"라며 "물론 그런 상황이 나와도 지원하는 미드필더가 없었다. 팀 적으로 문제가 있다"라고 말을 마쳤다.

매체에 따르면 케인은 이날 전반전에 단 2번의 터치만 기록했다. 동료들의 지원이 부족했던 건 맞지만 케인 본인의 경기 영향력이 현저히 부족했다.

우승 후보로 평가 받았던 잉글랜드가 살아나기 위해서는 케인이 더 효율적인 움직임을 보여줄 필용가 있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