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9:06
연예

뱀뱀, 팬심 고백하더니 태연 언팔?…모두를 놀라게 한 '찐팬'의 마음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5 23:0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뱀뱀이 태연을 언팔한 이유를 밝히면서, 여전한 '팬심'을 고백했다.

14일 유튜브 뱀집 채널에는 그룹 트와이스 나연이 출연한 스페셜 에피소드가 업로드됐다. 

이날 뱀뱀과 나연은 이상형 토크를 나눴고, 뱀뱀은 외적으로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를 꼽아보라는 말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나연은 오히려 "나 뱀뱀 이상형 완전 안다"며 "완전 태연 선배님"이라고, 뱀뱀이 오랜시간 '팬심'을 언급한 태연을 꼽았다.

이에 뱀뱀은 "맞다. 그거다. 나 딱 그 얘기 하려고 했다"고 맞장구쳤고, 나연은 "하얗고 아담하시고 귀여운 스타일"이라고 태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자 뱀뱀은 "그냥 누나면 될 것 같다"며 다시금 팬심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태연이 뱀집에 출연했을 당시, 태연은 '뱀집' 게스트로 초대하는 뱀뱀의 편지에 답장을 전한 바. 뱀뱀은 태연이 준 편지를 아직도 갖고 있다며 감동을 드러냈고, 나연은 "나도 그 편 봤는데 감동이긴 했다. 더 유명했다 저를 좋아했던 것보다. 그래서 그거 보고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여전한 뱀뱀의 팬심을 확인한 스태프는 뱀뱀에게 왜 태연 계정을 언팔했는지 물었다. 이에 뱀뱀은 "투어에 집중하고 싶었다. 누나 (SNS) 올라오면 자꾸 보니까"라며 "누나가 최근에 무슨 챌린지 하는데 (내가) 자꾸 보더라. 그래서 언팔했다. 집중하려고"라며 투어에 집중하기 위해 SNS까지 언팔했다는 상상도 못한 이유를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를 듣던 나연 역시 뱀뱀을 신기하게 바라봐 웃음을 더했다.

또한 뱀뱀은 "(태연은) 이상형도 아니다. 그 사람이 기준이 됐다. 그냥 평생 이러고 죽어도 괜찮을 것 같다. 두 번 없다. 그런 사람이"라며 태연을 향한 찬양을 이어가 주위를 웃게 했다.

뱀뱀은 그간 태연을 수차례 언급, 오랜시간 태연의 '찐팬'이라는 사실로도 잘 알려져 있다. 연습생 시절부터 태연의 팬으로 알려진 뱀뱀은 뱀집에서도 태연에 대해 많이 이야기했다. 또한 태연의 게스트 출연이 "진짜 뱀집의 최종 목표"라고 밝히며 '찐팬'의 마음을 드러냈다.

태연이 고정 출연 중인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출연 당시에도 뱀뱀은 "2010년부터 태연 팬이었다. 연습생 때 팬 사인회에도 갔었다"고 밝혔고, 이후 실제로 지난해 12월, 태연이 뱀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당시 뱀뱀은 "진짜 미쳤다 어떡해?"라며 호들갑을 떨었고, "가만히 있지만 안에 에너지 소모가 많이 되고 있다. 손톱도 빨리 자라고", "오늘 실수하면 네 인생 끝이다" 등 시종일관 설레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됐다.

특히 '뱀집' 태연 편은 무려 40여분 2개의 에피소드로 나누어 공개, 엄청난 분량을 자랑한 바. 뱀뱀은 SNS를 보느라 집중을 못한다는 깜짝 놀랄 이유로 계정 '언팔'을 했음을 고백, 여전한 팬심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뱀집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