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16:49
연예

김구라, 막내딸 김수현→♥아내 최초공개…"나랑 똑닮아" (아빠는 꽃중년)[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5.31 07:2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늦둥이 딸과 아내를 방송을 통해 최초로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55세 아빠’ 김구라가 독립 7년 차인 27세 아들 동현(그리)의 집에 찾아가, 오랜만에 ‘부자 데이트’를 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의 아들 그리는 미국여행 선물을 준비했다. 여동생의 과자와 김구라와, 그의 아내 영양제를 선물한 것. 김구라는 이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며 "수현이한테 전화 한번 하자. 과자 한번 보여주게"라며 막내딸을 언급했다.



전화 연결이 되지 않자, 아쉬워하며 막내딸이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공개하며 그리에게 자랑했다. 귀여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공개됐고, 김구라는 "방송에서 자랑을 안 해서 그렇지 말이 빠르다. 기억력이 좋다. 동현이는 저랑 닮은 구석이 별로 없었다. 근데 저희 막내딸은 성격이 저랑 비슷한게 많다. 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리는 "가사를 다 외웠네"라며 꿀 떨어지는 눈빛을 보여 훈훈함을 안겼다. 김구라는 "31개월밖에 안된 건데 말을 엄청 잘한다"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김구라의 아내는 그리에게 반찬을 선물했고, 이후 전화를 통해 감사함을 표했다. 그리는 김구라의 아내인 새엄마에게 "누나 감사해요. 잘 먹을게요"라고 말했다. 김구라의 아내는 "맛은 없어"라며 멋쩍어하며 "좋아하면 맨날 해줄게"라며 기뻐했다.



그리는 "간도 적절하고 좋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동생 선물도 사 왔다. 과자 시왔는데 먹는 거 동영상 한 번만 보내달라"라고 부탁했다.

이때 김구라의 막내딸 김수현 양은 "오빠 고마워요" ,"오빠 사랑해요"라며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다. 그리와 김구라는 이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사진=채널A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