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5:28
연예

나선욱 '아귀찜'→풍자 '골동면'...인생 맛집에 '침샘 폭발' (먹찌빠)[종합]

기사입력 2024.05.23 21:44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덩치들이 인생 맛집을 소개했다.

23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찐 인생 맛집' 대결이 펼쳐졌다.

서장훈은 "오랜만에 도심으로 나왔다. 단체 야외 촬영은 처음인데, 이국주 씨가 체해서 병원에 갔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이어 "도심으로 나온 이유는 '덩치들의 인생 맛집'을 찍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박나래는 "우리에겐 덩치들의 카톡방이 있지 않냐"며, "맛집을 서로 추천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덩치들은 각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후 투표를 진행. 맛집 토너먼트 대결로 최강 맛집을 가려, 인생 맛집을 소개한 덩치는 금수저를 얻게 된다.

신기루는 "여기서 내 추천 맛집이 꼴등한다면 헛뚱뚱이라는 게 증명되는 것"이라고 말했고, 풍자는 "그냥 식탐 뚱땡이"라고 거들었다.

박나래는 "내 맛집 지도는 한 번에 얻어진 게 아니다. 수없이 먹어 보고 발로 뛰어 본 결과. 내가 지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선욱이 추천하는 맛집은 서울 광진구의 아귀찜 식당이었다.

나선욱은 "아귀찜만 하는 게 아니라 아귀수육, 아귀지리, 아귀탕 등 아귀의 끝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신동은 "전 이때까지 살면서 아귀찜을 맛있게 먹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는 발언으로 나선욱을 충격에 빠지게 만들었다.

풍자는 "사실 아귀찜 집은 엄청 많지만 아귀대창이 있는 집이 진짜 얼마 없다"고 강조했다.

아귀찜을 맛본 풍자는 "입안에서 씹히는 콩나물 식감의 아삭함이 끝이 없다. 보통 아귀살은 동태살 같이 그냥 부들부들한데, 여기는 반건조했나 싶은 쫄깃함과 부드러움이 살아 있다"고 만족했다.

아귀대창을 맛본 서장훈은 "왜 선욱이가 추천했는지 알 정도로 양념이 너무 좋다. 신선하지 않으면 누린내가 날 수 있는 부위인데 굉장히 신선하고 좋다. 자극적인 걸 별로 안 좋아하는데 누가 먹어도 좋아할 맛"이라고 합격점을 줬다.

아귀찜을 처음 먹어본다는 신동은 "원래 이런 느낌인가? 왜 자극적이지가 않지? 자극적이지 않아서 오히려 좋다"고 인정했다.



풍자가 소개하는 맛집은 서울 삼성동의 골동면 식당이었다. 골동면은 고종 황제가 즐겨 먹었던 고급스러운 궁중 비빔면이다.

풍자는 "메밀면이 보통 다른 데서는 잘 끊겨서 밀이나 쌀을 섞는 경우가 많은데, 이곳은 100% 제주산 광평 메밀로만 만든다. 한 그릇에 세상 모든 고소함이 들어 있다"고 소개했다.

박나래는 "그럼 골동면만 먹는 거냐"고 질문했다. 이에 "골동면을 먹고 나면 성게알과 육회가 들어온다"는 풍자의 대답에 덩치들은 환호했다.

골동면을 맛본 신동은 "엄청 고소하다. 왜 좋아하는지 알겠다. 다시마 식초를 많이 넣어도 시큼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박나래는 "이 집 골동면의 들기름은 갓 짠 올리브유를 먹는 것처럼 신선하다. 메밀면의 고소함과 들깻가루의 식감까지, 내가 황제가 된 기분"이라고 극찬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