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20:53
스포츠

"사카 아냐, 나는 SON" 시어러, EPL 베스트 11 제작→'손흥민-홀란-살라' 스리톱

기사입력 2024.05.22 05:45 / 기사수정 2024.05.22 05:45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가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으로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을 택했다.

영국 매체 'TBR 풋볼'은 21일(한국시간) "앨런 시어러는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드는 동안 토트넘에 부카요 사카보다 더 나은 선수가 있다고 말했다"라고 보도했다.

통산 260골로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득점을 터트린 레전드 공격수 시어러는 2023-24시즌 종료 후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었다.

매체에 따르면 시어러는 최전방 공격수 3인방에서 마지막 한 명을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과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 3회와 10-10을 5번이나 달성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최전방 공격진에 놓았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최전방 스리톱에서 두 자리가 결정된 후 나머지 한 자리를 두고 시어러는 처음에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를 택했지만, 최종적으로 손흥민이 더 나은 선수라고 결론 지었다.

매채에 따르면 시어러는 'BBC 매치 오브 더 데이 톱 10' 팟캐스트에 출연해 "내겐 손흥민이 있으니 손흥민을 찾으러 갈 것"이라며 "사카나 손흥민을 넣기로 했는데, 최종적으로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정말 좋은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디에 둘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손흥민이다"라며 아직까지 손흥민이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2001년생 잉글랜드 윙어 사카는 어린 나이에 아스널 주전 공격수가 될 정도로 특별한 재능을 갖고 있다. 아스널 1군에서 벌써 226경기 출전해 58골 53도움을 올린 그는 올시즌 리그에서만 35경기 16골 9도움을 올리며 명실상부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공격수 반열에 올랐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그러나 시어러는 자국 후배보다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쳐온 손흥민의 손을 들어줬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9년 동안 뛰면서 408경기 출전해 162골 84도움을 기록했다.

매체도 "사카가 더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고, 지난 18개월은 손흥민보다 더 나았을 것"이라면서 "반면에 손흥민은 사카보다 훨씬 오랫동안 이 일을 해왔고, 그의 이름에 걸맞은 프리미어리그 골든 부츠를 갖고 있으며, 손흥민의 날엔 막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손흥민은 지난 2021-22시즌 때 리그에서 23골을 터트리며 살라와 함께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아시아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것은 손흥민이 최초이다.

이어 "시어러는 사카 대신 손흥민을 선택했는데, 손흥민이 오랫동안 꾸준히 뛰어난 모습을 보여온 것을 생각하면 그의 관점을 이해하는 건 쉽다"라고 덧붙였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손흥민과 사카 모두 북런던 축구의 현 시대를 정의하는 환상적인 축구선수이며, 어느 선수가 더 나은지 말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라고 전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토트넘 주장으로 선임된 손흥민은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를 17골 10도움으로 마무리했다.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려 토트넘을 5위 자리에 올리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 획득에 기여했다.

이번 시즌 토트넘 통산 400경기 출전, 160호골을 달성하면서 구단 역사에 이름을 남긴 손흥민은 지난 20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선발로 나와 도움 1개를 올리며 3-0 완승에 일조했다.

이날 손흥민은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선제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2023-24시즌 리그 공격포인트를 17골 10도움으로 늘려 개인 통산 세 번째 10-10을 달성했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TBR 풋볼에 따르면 잉글랜드와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자신이 생각하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 11을 만들 때 최전방 공격수 3인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엘링 홀란 그리고 손흥민을 택했다. 그는 아스널 에이스 부카요 사카와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 중 누굴 택할지 고민했으나 손흥민을 최종 낙점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인 손흥민은 올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두 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3번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선제골 장면에 기여한 후 후반 14분 페드로 포로의 추가골과 21분 쿨루세브스키의 쐐기골이 더해져 토트넘은 최종전을 3-0으로 마치며 5위를 확정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또 최종전에서 리그 10호 도움을 달성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역대 6번째로 10-10을 3번 이상 달성한 선수로 등극했다. 손흥민 이전에 단일 시즌 프리미어리그 10-10을 3번 이상 성공한 선수는 디디에 드르그바(3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하 4회),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하 5회)까지 5명 밖에 없었다.

지난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해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진출한 후 지난 2019-2020시즌(11골 10도움)과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리그에서 득점과 도움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했던 손흥민은 다시 한번 10-10을 달성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공격수 중 한 명이라는 걸 다시 한번 증명했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