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14
연예

윤종훈 "'7인의 부활' 최저 2% 시청률 아쉬워, 노력한 만큼 결과 안나와"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20 12:09 / 기사수정 2024.05.20 12:0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배우 윤종훈이 드라마 '7인의 부활' 종영소감을 전하며 시청률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오전 윤종훈은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전작 '7인의 탈출'부터 후속작인 '7인의 부활'에서 윤종훈은 K(김도훈 분)와 접점을 가지고 있는 악인들의 연결고리 양진모, 서울시장 후보 등 다양한 모습을 보이며 열연했다.

한없이 가볍고, 여과 없이 감정을 드러냈던 양진모가 더욱 깊어진 야망을 감추고 위장결혼까지 불사하는 양진모로 변화하는 과정을 촘촘하게 그려냈다.

이날 윤종훈은 "19개월 촬영 잘 끝내서 감회가 새롭다. 다만 아쉬운건 노력한 만큼 항상 결과가 따라오진 않으니까"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7인의 부활'은 낮은 시청률 4.4%로 시작하더니, 2회에는 3.2%를 찍었고 4회에는 2.7%로 2%대 굴욕을 맛봤다. 10회에서는 2.1% 최저 시청률을 기록했다.

윤종훈은 "시청률이나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쉽긴 하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평이 가장 정확하다고 생각한다. 보시는 분들이야말로 제일 정확한거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어 "만들고 있는 사람 안에 있는 사람이다 보니까. 시청자 여러분들께 재밌게 보여줄지 안 보여줄지 고민하면서 만드는 건데 그것이 이번에는 조금 시청자 여러분들의 기대에 못 미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내부적 평가에 대해서는 "어쨌든 '팬트하우스' 드라마를 같이 했고 다 같이 모였기 때문에. '펜트하우스'보다 더 잘 만들거나 최소한 펜트하우스 퀄리티 화답을 드렸어야 했는데 결과적으로 잘 안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10% 이상은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시즌 2는 최저 2%도 찍었다. 보면 아쉽고 안타깝다. 냉철하게 봐주시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펜트하우스' 시리즈에 이어 '7인의 탈출', '7인의 부활까지 김순옥 작가와 호흡하면서의 노하우가 따로 있을까. "작가님 작품이 극적이어서 '연기도 그렇게 해야 하는 게 아닐까?'라는 고민을 했다. '펜트하우스' 때는 김순옥 작가님의 연기 패턴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시즌 끝나고 보니까 연기는 본질이구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지한 감정을 전달할 때 시청자들은 감동하고 와닿게 느끼시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습적으로 악쓰고 화낸다기보다는 진심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키이스트, SB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