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31
연예

이유비, 윤태영과 의미심장 눈빛…속죄 위한 최후 선택은? (7인의 부활)

기사입력 2024.05.16 10:0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7인의 부활’ 이유비 최후의 선택은 무엇일까.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16일, 의미심장한 한모네(이유비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을 저지르고 만 한모네가 어떤 선택을 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모네와 강기탁(윤태영)의 비밀 공조가 이어졌다. 한모네는 민도혁(이준)에게 황찬성(이정신)이 ‘루카’에 백도어 프로그램을 설치했다는 사실을 알렸고, 그가 ‘루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황찬성의 주위를 돌려 집으로 들이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곧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황찬성이 폭주하기 시작했고, 한모네는 그의 가슴에 칼을 꽂았다. 여기에 황찬성의 숨통을 끊어버린 강기탁의 충격 엔딩은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한편, 황찬성이 남긴 말은 한모네에게 예기치 못한 충격을 안겼다. 강기탁이 방다미(정라엘)의 친부라는 것. 위기에 빠진 자신을 구하고 황찬성의 목숨을 끊어낸 강기탁을 바라보는 한모네의 혼란한 눈빛은 이어질 전개에 대한 궁긍즘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황찬성의 시체를 두고 선 한모네와 강기탁의 분위기가 위태롭다. 어딘가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의미심장한 눈빛은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이어 무언가 결심한 듯 사뭇 비장함이 감도는 한모네의 모습도 흥미롭다.

한모네와 노한나(심지유)의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됐다. 전에 없던 두 사람 사이 애틋한 눈 맞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노한나가 한모네의 품에 안기는가 하면, 서로를 향해 내민 따뜻한 손길은 변화를 짐작게 한다. 과연 한모네에게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인지, 민도혁과 가족을 지키기 위한 그의 마지막 행보가 궁금해진다.

17일 방송되는 15회에서 한모네는 속죄를 위해 결단을 내린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민도혁의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한 한모네의 공조는 계속된다. 매튜 리를 무너뜨리기 위한 한모네의 아슬아슬한 반격이 흥미로울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15회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