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33
연예

'졸업' 위하준, 정려원에 "선생님 마음까지 알아야 돼요?"

기사입력 2024.05.12 22:09 / 기사수정 2024.05.12 22: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졸업' 정려원이 위하준에게 학원 강사 채용을 포기하라고 설득하다 일침을 당했다.

12일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졸업' 2회에서는 서혜진(정려원 분)이 이준호(위하준)를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혜진은 "난 네가 세상을 좀 넓게 깊게 멀리 보고 그렸으면 좋겠어. 너보다 더 지혜로운 사람들 사이에서. 저기보다 좀 더 비싼 아파트, 넓은 평수, 높은 층 그런 거 목표로 하지 말고"라며 조언했고, 이준호는 "진부해요"라며 밝혔다.



서혜진은 "미안"이라며 사과했고, 이준호는 "뭐 사과하실 것까진 없는데"라며 못박았다. 서혜진은 "내가 뻥쳤어. 환상 그 자체라고 했던 거 뻥이야. 돈 좀 번다고 유세 떨었는데 과장이야. 나 만한 사람 널리고 깔린 게 대치동이야. 너 대학 보낸 게 내 인생의 명장면이라고 했던 것도 거짓말이야. 나 이거 학비는커녕 밥값도 없을 때 살려고 시작했어. 네가 좋은 대학 가서 행복했다? 네 성공 때문 아니야. 내가 그때 보너스를 엄청 받아서 학비를 낼 수가 있었기 때문이야. 너 나한테 은사라 그랬지? 야. 나 너 여기 도서관 데려올 때마다 진절머리 났었어"라며 털어놨다.

결국 이준호는 "알겠어요. 거기까지. 거기까지 해요. 알아들었어요. 선생님 진심 알아들었는데 선 넘으시는 거 아니에요?"라며 만류했다.

이준호는 "그러니까 이준호를 좋은 대학에 보냈다. 이준호 덕분에 보너스도 받았다. 여기까진 팩트. 근데 제가 선생님 마음까지 알아야 돼요? 저 이 일이 얼마나 가치 있냐고 물은 적은 없어요. 그냥 애들 성적 올리고 그만큼 벌겠다고 했잖아요. 근데 왜 다른 이야기를 갖다 붙이시는지. 그거 저한테 요만큼도 타격 없는데. 게다가 저요. 정식으로 시험 보고 실력으로 평가받겠다고 찾아간 지원자예요. 근데 이렇게까지 하시는 거 이상해요. 이러시는 거 학원에서 알아도 상관없어요? 지원자 따로 불러내서 포기하라고 압박한다고 그거 이야기해도 돼요?"라며 쏘아붙였다.

서혜진은 "먼저 갈게"라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이후 서혜진은 "쪽팔려"라며 혼잣말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