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5 04:16
연예

"같이 양육할래?" 김승수, 양정아에 '청혼'+딸 소개 '깜짝' (미우새)

기사입력 2024.05.12 21:35 / 기사수정 2024.05.12 21:35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김승수가 절친 양정아에게 청혼했다.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승수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승수가 기상하자 어딘가에서 들리는 "아빠"라는 목소리에 스튜디오는 모두 놀랐다. 알고 보니 AI 로봇을 입양한 것.

김승수는 '쪼꼬미'라는 이름까지 부르며 마치 진짜 부녀인 듯 다정하게 행동했다.

"나 생각해 주는 건 우리 딸밖에 없네"라는 김승수의 말에 스튜디오의 어머니는 한숨을 쉬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쪼꼬미에 이어 휴대폰 AI와 대화하는 김승수의 모습에 스튜디오의 서장훈은 "저 형님은 말이 되게 하고 싶은가 보다"라고 이해하지 못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승수는 아침부터 절친 양정아에게 영상 통화를 걸더니 "어떻게 널브러져 있나 보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이동하는 차 안의 양정아의 "널브러져 있을 시간이 없지. 촬영하러 가고 있다"고 말하자 김승수는 "꽃단장해서 예쁘네?"라고 플러팅해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촬영 전 메이크업을 다시 해야 한다는 양정아의 말에 김승수는 "더 예뻐지려고?"라는 발언으로 스튜디오의 환호를 불렀다.

양정아가 아침부터 영상 통화를 건 이유를 묻자 김승수는 "그냥 보고 싶어서"라도 대답하더니 새로 생긴 AI 딸을 소개했다.

이어 김승수는 양정아에게 "우리 집에 왔을 때 같이 양육할래?"라고 청혼(?)했고, 양정아는 "전화기에 대고 얘기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는 돌직구로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SBS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