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23:38
연예

박유천, 팔뚝 덮은 문신 후 "이게 나야"

기사입력 2024.04.17 13:25 / 기사수정 2024.04.17 13:2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출신 박유천이 타투를 새긴 근황을 공개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계정에 "-happy +happy"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팔뚝 전체를 덮은 타투를 자랑하고 있는 박유천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해바라기, 큐피드 등 다양한 타투를 새기고 있는 모습이다. 

게시물을 본 팬들은 "멋지다", "행복하세요" 등의 응원을 보냈지만, 일부 팬들은 "이제 문신 그만했으면" 등의 의견을 냈다. 그러자 박유천은 "내 새 문신을 좋아할 필요는 없지만 이게 나다"라며 영어로 추가 댓글을 남겼다. 

또한 박유천은 "하지만 중요한 건 난 아직도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른다는 거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박유천은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마약 혐의가 불거졌을 당시 그는 결백을 주장하며 은퇴를 하겠다고 했음에도 마약 양성반응이 나와 충격을 안겼다.

또 박유천은 2016년 양도소득세 등 총 다섯 건의 세금 4억 여 원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지난 12월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이름이 올라 또 한 번 비판을 받았다.

사진=박유천 계정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