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9:22
스포츠

UAE 브롤리 감독 "한국은 다같이 뛰는 팀…강했다, 승리 축하" [도하 현장]

기사입력 2024.04.17 06:02 / 기사수정 2024.04.17 06:02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마르셀로 브롤리 감독은 한국의 약점을 묻는 질문에 다른 팀에 대한 평가 내리길 꺼려했다.

그러면서도 브롤리 감독은 한국은 강한 팀이며, 한국의 승리를 축하한다는 말로 패배를 인정했다. 

마르셀로 브롤리 감독이 이끄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축구 23세 이하(U-23) 국가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에 0-1로 패했다.

UAE는 한국에 주도권을 내준 채 역습을 노렸지만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측면 자원들을 적극 활용한 UAE의 역습은 한국의 수비에 막히기 일쑤였다.

교체카드를 통해 변화를 꾀했으나 UAE의 경기력은 그대로였다. 기회가 있기는 했지만 마무리 능력도 부족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UAE는 무승부를 노리는 모습이었다. 후반전 중반이 넘어가자 UAE는 이전보다 더 라인을 내려 한국의 공격을 막는 데 힘썼다.

정규시간까지는 잘 버텼지만, UAE는 후반전 추가시간에 무너졌다. 후반 추가시간 4분 내준 코너킥에서 이태석의 킥에 이은 이영준에 헤더에 선제 결승골을 실점, 결국 0-1로 패배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UAE의 브롤리 감독은 "처음에는 계획대로 진행됐다. 우리가 예상했고 원했던 방향으로 경기를 했다. 팀도 조직적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에 모든 게 바뀌었다"라며 경기가 준비한 대로 흘러가고 있었으나 막바지에 실점했다는 점을 두고 아쉬워했다.

이어 브롤리 감독은 "이제 우리는 남은 경기에 집중할 것이다"라며 다음 경기인 일본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브롤리 감독은 세 가지 질문을 받았다.

마지막에 실점하기 전까지 조직적이었다고 했는데, 팀의 전체적인 경기력은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 브롤리 감독은 "우리는 한국을 정말 어렵게 했다"라면서 "우리는 조직적이었고, 한국이 하려는 축구를 잘 막았다. 나는 우리 팀의 경기력에 만족한다"라고 했다.

또 그는 "난 한국이 열심히 한 것도 안다. 그들은 서로를 잘 알고 있는 팀이다. 한국은 다같이 뛰었다"라며 한국에 대한 존중을 보였다.



일본전에 앞서 변화를 줄 부분들이 있는지 묻자 브롤리 감독은 "한국전은 이미 끝난 경기이기 때문에 잊을 것이다. 우리는 일본전을 준비해야 한다. 일본의 강점과 약점을 파악해 약점을 파고들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라며 일본의 약점을 분석해 공략하겠다고 했다.

몇 차례 효율적인 역습을 펼치며 한국을 위협하기도 했던 부분을 두고 한국의 약점이 뭐였는지 묻자 브롤리 감독은 말을 아꼈다.

브롤리 감독은 "다른 팀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좋아하지는 않는다. 내가 원래 그렇다"라면서도 "한국은 강한 팀이고 대회에서 경쟁한 경험이 많은 팀이다. 그들의 승리를 축하한다"라는 말을 끝으로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카타르 도하, 김환 기자/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