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09:33
게임

시리즈 핵심은 4세트... 김정수 감독 "'캐니언'이 잘 증명한 것 같아 기쁘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14 22:30



(엑스포츠뉴스 송파, 임재형 기자) 이번 젠지-T1전의 승부는 4세트 '신 짜오 해법'에서 갈렸다. 김정수 감독은 "'캐니언' 김건부 선수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잘 증명한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젠지는 14일 오후 서울 송파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전 T1과 경기서 3-2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젠지는 처음으로 '4연속 우승'을 달성하면서 LCK 역사를 새로 썼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수 감독은 접전 끝에 '우승' 결실을 맺게 된 것에 대해 만족감을 전했다. 김정수 감독은 "5세트까지 힘들게 경기를 치렀는데, 우승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시리즈의 분수령은 4세트였다. 2, 3세트 패배 이후 4세트 '캐니언' 김건부가 카직스를 선택해 '오너' 문현준의 신 짜오에 대한 해법을 찾으면서 흐름을 뒤집었다. 김정수 감독은 "먼저 봇 구도에 대한 피드백을 많이 했다. 침착한 플레이도 주문했다"며 "신 짜오는 김건부 선수와 해법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다. 김건부 선수가 잘 증명한것 같아 좋다"고 알렸다.

'LCK 4연패' 최초 기록을 달성한 젠지는 오는 5월 1일 중국 청두에서 개막하는 국제대회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LCK 1시드로 출전한다. 김정수 감독은 "선수단과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해외 팀 메타에 맞게 연습해 꼭 우승하도록 힘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