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2:47
스포츠

토트넘의 행복한 고민…'조합만 19개' 누굴 써야 하나

기사입력 2024.04.12 12:44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미드필드 구성을 두고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 홋스퍼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토트넘은 승점 60점으로 리그 4위, 뉴캐슬은 승점 47점으로 리그 8위에 위치해 있다.

뉴캐슬전은 토트넘이 4위 자리를 굳힐 수 있는 기회다.

애스턴 빌라가 브렌트퍼드와 무승부를 거둔 틈을 타 승리를 챙기며 오랜만에 4위로 올라선 토트넘은 현재 빌라와 승점이 같지만 득실차에서 앞서며 4위를 유지 중이다.

토트넘이 빌라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경기 수를 맞춘 상태에서 승점 차를 벌릴 수 있다. 빌라가 아스널과의 33라운드에서 승점 3점을 따지 못할 경우 단독 4위로 올라서는 것이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토트넘이 더 낫다. 토트넘은 지난달 말 루턴 타운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한 이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 무승부, 노팅엄 포레스트전 승리로 3경기 연속 무패를 달리는 중이다. 잠시 들쭉날쭉했던 경기력과 성적을 안정시킨 토트넘은 뉴캐슬 원정에서 승리해 흐름을 굳히려고 한다.

뉴캐슬은 주전 선수 대다수가 부상으로 쓰러져 잇몸으로 축구를 하고 있다. 스쿼드 상황이 나쁜 편임에도 성적을 내고 있기는 하나,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불안한 게 사실이다. 뉴캐슬이 6위 안으로 진입하려면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하기 때문에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미드필드 조합을 두고 웃음을 지으며 고민하고 있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이다.

영국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번 시즌 내내 중원 조합을 무려 19가지로 구성했다. 선수들의 부상과 출전 정지 및 대륙컵 대회 차출 등이 이유였지만 그럼에도 다양한 선수들로 조합을 짰다는 건 고무적이었다.



'디 애슬레틱'은 "이 모든 것들이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반가운 딜레마에 빠뜨린다. 토트넘은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어떤 선수를 미드필더로 고를 것인가?"라며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뉴캐슬전에 앞서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고 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활용할 수 있는 옵션은 다양하다. 시즌 초반에 이어 최근 다시 정착한 제임스 매디슨,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 조합이 최우선으로 떠오른다. 데얀 쿨루세브스키를 매디슨의 자리에 배치할 수도 있고, 3선에는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둘 수도 있다.

'디 애슬레틱'은 다른 선수들의 경우 상황을 지켜봐야 하지만, 뉴캐슬을 상대로 사르 카드를 꺼내는 건 괜찮은 선택이 될 거라고 했다.

매체는 "조엘린톤과 조 윌록이 없는 뉴캐슬의 중원은 문제를 안고 있다. 사르의 역동적인 플레이와 경기 지능은 그를 뉴캐슬전에서 완벽한 선수로 만들어주고, 잠재적으로 브루노 기마랑이스, 션 롱스태프, 그리고 엘리엇 앤더슨에게 악몽을 안길 것이다"라며 사르를 추천했다.

그러면서 "이런 결정은 부상으로 인해 피폐해진 뉴캐슬의 부러움을 살 것이다. 토트넘은 남은 시즌 동안 얼마 전만 해도 상상하기 힘들었던 선발 딜레마에 빠졌다"라며 토트넘의 선수단 상황이 시즌 초반에 비해 많이 나아졌다는 점을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