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5:51
연예

"갱년기 아냐?"…19기 영숙, '또 눈물' 광수 정리 (나는 솔로)[종합]

기사입력 2024.04.04 08:52 / 기사수정 2024.04.04 08:52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나는 솔로' 19기 로맨스가 '아수라장'이 됐다.

3일 방송된 SBS Plus·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에서는 눈물과 함박미소가 교차된 19기 모태솔로남녀들의 극과 극 데이트 현장이 펼쳐졌다.

이날 영수는 정숙과 냉랭한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뒤, "난 확실하게 선을 긋고 왔다"고 다른 솔로남들에게 선언했다. 정숙은 숙소에 돌아오자마자 영수와의 데이트 때문에 지쳤는지 곧바로 드러누웠다. 영자는 "남는 시간 동안 작업이나 좀 할까"라면서 숙소 거실에서 웹툰 작업에 돌입했다. 우연히 이를 본 영수는 존경의 눈빛을 보냈고, 영자는 영수의 '프사각' 프로필을 직접 그려주면서 꽁냥꽁냥 모먼트를 만들었다. 같은 시각, 사진에 진심인 옥순-상철은 숙소 마당에서 어깨동무까지 하면서 기념사진 촬영에 몰두, 케미를 폭발시켰다.

잠시 후, 슈퍼 데이트권 미션을 시작했다. 첫 종목은 다리 털기 댄스였다. 정해진 시간 동안, 만보기를 찬 솔로남녀들이 다리를 마구 흔들어서 가장 높은 횟수를 기록한 사람이 슈퍼 데이트권을 획득하는 방식이었다. 솔로녀들간의 대결에서는 영자가 승리해 슈퍼 데이트권을 따냈고, 솔로남들 중에서는 영호가 1등으로 슈퍼 데이트권을 획득했다.

두 번째 종목은 '사랑해 공격'으로, "사랑해"라고 말하면서 웃지 않는 최후의 1인이 슈퍼 데이트권을 얻는 미션이었다. 여기서 영식과 광수는 '창과 방패급' 대결을 펼쳤고, 결국 제작진은 두 사람의 열정을 인정해 2명 모두에게 슈퍼 데이트권을 건넸다. 세 번째 종목인 '상자 속 물건 맞히기'에서는 현숙, 상철이 예리한 촉을 자랑하며 슈퍼 데이트권을 획득했다.

미션 종료 후, 영식은 가장 먼저 여자 숙소를 찾아와 옥순을 불러내 "(광수와 데이트 후) 마음의 변화가 있냐"고 속내를 물어봤다. 옥순은 알쏭달쏭하게 답했고, 영식은 "데이트권을 옥순님한테 쓰면 다른 사람과 데이트할 기회를 뺏는 건가?"라고 재차 물었고, 옥순은 "그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답답해진 영식은 "상철과 나 중, 어떤 성향의 남자친구를 원하냐"고 물었으나, 옥순은 "이 사람 저 사람, 다 대화하고 싶다"며 즉답을 피했다.



영자는 슈퍼 데이트권을 영수에게 쓰겠다고 알린 뒤, "잘해보자 내일"이라며 영수와 하이파이브를 했다. 현숙은 영자와 썸을 타고 있는 영수, 옥순과 핑크빛 기류를 보이는 상철 중, 누구에게 '슈퍼 데이트권'을 쓸지 고민 중이었는데, 때마침 영호가 찾아와 "오전은 현숙님하고 보내고 싶다"며 슈퍼 데이트를 신청해 자연스레 이에 응했다. 광수는 숙소에서 잠든 영숙을 찾아가 어렵게 슈퍼 데이트 신청을 했다.

상철은 이변 없이 옥순을 불러 슈퍼 데이트를 신청했고, 현숙이 "얘기를 한 번도 안 해 봐서"라며 상철을 찾아가 슈퍼 데이트권을 쓰겠다고 말했다. 영식은 뒤늦게 옥순을 찾아가 "데이트권을 쓰려고 한다"고 이야기했으나, 잠시 후 광수 앞에서 "(옥순의) 마음을 다시 붙잡을 방법을 모르겠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다음 날, 영숙은 광수와의 슈퍼 데이트를 앞두고 스커트를 입어 우아한 분위기를 풍겼다. 그러나 광수는 앞서 영숙이 "카페가 (데이트 장소로) 더 낫다"고 언질했음에도 불구하고 "24시간 감자탕집으로 아침 식사를 하러 가자"고 말했다. 영숙은 내심 실망했지만, 감자탕집에서 광수의 대화에 열심히 호응해줬고, 뒤이어 카페에서도 "광수씨는 좋은 사람"이라고 광수의 자존감을 채워줬다. 이에 광수는 눈물을 붉혔으며, 영숙은 자신 앞에서 세 차례나 눈물을 보인 광수의 모습에 "갱년기 아니냐?"며 "제발 울지 말라"고 당부(?)했다.

데이트 말미, 영숙은 "우리 너무 안 맞다"며 뼈 있는 농담을 했다. 광수는 "어떤 결과가 있든 다 받아들이겠다"며 "좋은 순간보다 좋지 않은 순간이, 웃는 날보다 우는 날이 많았다. 인생이 무섭고 두렵다"는 부정적인 말들을 쏟아냈다. 결국 영숙은 "앞으로 잘 헤쳐 나가란 말이에요! 강인하게"라고 조언했고, 광수는 또 다시 훌쩍이며 고맙다고 화답했다. 심지어 광수는 돌아가는 길에도 "스스로를 믿고 자신감을 가지라"는 영숙의 말에 하염없는 눈물을 보였다. 광수와의 데이트 종료 후, 영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리가 다 된 것 같다"며 '로맨스 종결'을 선언했다. 광수 역시 "여기까지인 것 같다"고 한 뒤 고개를 숙였다.



한편 상철과 옥순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 티키타카 데이트를 즐겼다. 상철이 찾은 'SNS 사진 맞춤용' 카페에 도착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사진에 열중하며 인플루언서 커플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사진에 진심이라는 공통점으로 서로에게 가까워진 두 사람은 "속마음 있으면 똑바로 얘기하자"고 손가락을 걸고 약속하는가 하면, 선택권이 있으면 서로를 선택하자고 약속했다.

솔로나라 19번지로 돌아오는 길 내내 아쉬워하던 두 사람은 "살면서 헤어지는 게 아쉽다는 감정 느낀 적이 없어 깜짝 놀랐다", "너무 잘 맞으니까 나가서 잘 됐을 때 오래갈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라고 호감을 높였다. 

옥순은 상철과의 데이트에서 보인 하이 텐션과 달리, 영식과의 데이트에서는 무겁게 가라앉은 모습을 보였다. 브런치 카페에 들어선 영식은 "사진 찍는 것을 안 좋아하는데 좋아해야지 이제"라고 옥순에게 어필했지만, 정작 옥순이 사진을 찍을 동안 가만히 지켜보는가 하면, "카페에 마지막으로 온 게 3년 전"이라고 옥순과 극과 극 취향을 드러냈다.

데이트 후,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식님과 했었던 데이트가 크게 생각이 안 날 정도로 상철님과 했던 데이트가 재밌었다"고 털어놨고, 영식은 "옥순님이 평소보다 무표정이 많아 보였고, 생각을 곱씹는 느낌이 들었다"고 옥순의 달라진 기류를 감지했다.



뒤이은 예고편에서는 "계속 현숙님을 보고 싶다"는 영호의 불도저 직진에 뒤로 주춤하는 현숙이 잠시 후 상철 앞에서는 활짝 웃으며 무장 해제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영수는 "네 패션을 존중하지만 네 패션에 동의하지 않거든"이라며 또 다시 영자의 패션을 지적해 곧 벌어질 로맨스 위기를 예감케 했다.

한편, 위태로운 19기 로맨스는 10일 오후 10시 30분 '나는 솔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Plus, ENA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